노태우 장남 재헌씨, 5·18묘지 참배... 신군부 직계가족 중 처음

23일 5·18묘지 찾아, 구묘역도... “진심으로 희생자·유족들에 사죄”

등록 2019.08.27 12:07수정 2019.08.27 12:07
0
원고료주기
 
a

지난 23일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한 노태우 전 대통령 장남 노재헌 씨가 방명록에 남긴 글.<국립5·18민주묘지 관리사무소 제공> ⓒ 광주드림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씨가 최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오월영령에 무릎을 꿇고 사죄 뜻을 밝혔다.

지난 26일 국립5·18민주묘지 관리사무소에 따르면, 노재헌씨가 지난 23일 오전 국립5·18민주묘지를 방문해 오월 영령들에게 헌화, 참배를 했다.

참배 후 노씨는 5·18묘역으로 가 윤상원·박관현 열사 묘역 등을 찾아 무릎을 꿇고 참회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추모관, 유영보관소까지 둘러본 노씨는 망월동 구묘역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5·18민주묘지 참배에 앞서 방명록에 "삼가 옷깃을 여미며 5·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분들의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분들께 사죄드리며 광주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가슴 깊이 새기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노씨의 5·18묘지 참배는 5·18민중항쟁 당시 신군부 지도자의 직계가족 중 처음으로, 이번 참배는 노 전 대통령의 '5·18묘역에 다녀와야 한다'는 뜻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노태우 전 대통령은 암 투병 등으로 자택에서 요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5·18 당시 무력진압을 주도한 신군부의 주요 인사인 노 전 대통령은 지난 2011년 자신의 회고록을 통해 '5·18의 진범은 유언비어'라고 주장, 5·18을 폄훼했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누리꾼과 함께하는 팩트체크 :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아래 6단계 이미지를 클릭시 피노키오 지수가 올라갑니다.
0
0
0

0
0
0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광주를 드립니다. 꿈을 드립니다.’ 비영리 사단법인이 운영하며 무료로 시민들께 배포되는 일간신문 광주드림의 슬로건입니다. 2004년 4월22일 창간 이후 광주드림은 이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문재인 정부의 역대급 국방비, 한숨이 나온다
  2. 2 지뢰 묻혔는데 직진 명령? 중국인 병사는 이렇게 한다
  3. 3 여자의 몸은 어디까지 음란한 걸까
  4. 4 "지금 딱 한 사람 설득하라면... 윤석열이다"
  5. 5 윤석열 총장, 정녕 이것보다 조국 먼지떨이가 더 중한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