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가톨릭관동대, 지역주민 참여 'FESTA 집중학기제' 개최

미래산업 트렌드를 주제로 전공과목과 연계

등록 2019.08.28 17:47수정 2019.08.28 17:47
0
원고료주기
 

가톨린관동대의 'FESTA 집중학기제' 포스터 ⓒ 김남권

 
강릉가톨릭관동대(총장 황창희)가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개방형 교육방식인 '2019 FESTA 집중학기제'를 개최한다.

'FESTA 집중학기제'는 지난 2017년 시작해 매 학기초 일주일간 진행되는 프로그램으로, 재학생과 학부모, 초·중·고교생 등 지역 주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지식축제로 가톨릭관동대만의 독특한 교육혁신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2학기 개강일인 9월 2일(월)부터 6일(금)까지 일주일간 진행되며, 진로와 취·창업, 4차산업혁명 융·복합 분야, 대학의 특화분야인 MeC(의료융합, Eco Safety, 지역문화콘텐츠) 관련 특강 등 112개 강좌로 구성된 지식축제로 운영된다.

지난해에는 3500여명의 학생들이 수강할 만큼 인기를 높았던 'FESTA 집중학기제'는 15시간 이상 수강했을 경우 학점(1학점)도 취득할 수 있다. 미래산업 트렌드를 주제로 전공과목과 연계한 다양한 강좌를 개설 운영한다는 점에서 전국 대학의 문의도 잇따르고 있다.

특히 지역사회가 참여하는 열린 강좌는 2일 오후 3시30분부터 대학 창조관 대강당에서 가톨릭관동대 총장인 황창희 알베르토 신부가 "더불어 행복하기"를 주제로 공동체 사회가 추구해야 할 행복으로 가는 철학적 사고에 대해 강연한다.

이어 국민배우인 영화배우 안성기가 "강릉, 영화, 청춘을 말하다"라는 내용으로 토크콘서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지역사회 리더가 참여하는 다양한 강좌도 개설돼 지역사회와 지역산업, 대학이 함께하는 지역발전 방안도 모색한다.

이와 함께, 올해에는 기숙형 프로그램으로 생활관 입주 학생들을 위한 특별강좌(RC FESTA)가 생활관을 중심으로 운영되며, 학습성과 향상을 위한 학습법 강좌도 새롭게 선보인다. 

황창희 총장은 "모든 강좌는 지역리더를 포함하여 외부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하는 만큼 지역사회 발전은 물론 학생들에게도 미래의 비전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학생들이 창의역량을 스스로 배양할 수 있도록 교육방식과 교육환경 등을 선진화하는 데 대학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수다맨' 강성범 "서초동 촛불, 불이익 받을까 망설였지만..."
  2. 2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3. 3 "외신도 조국에 관심... '르몽드' 도발적 제목 눈에 띄어"
  4. 4 "재활용 분류까지... 서초동 촛불 끝나고 정말 놀랐다"
  5. 5 조국 전격 사의 표명 "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 여기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