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의결에 격분한 장제원의 '국회법 던지기' 영상

[현장영상] 정개특위 통과하자... 자유한국당 단체로 항의, "날치기" 비난

등록 2019.08.29 11:59수정 2019.08.29 13:03
6
원고료주기
a

29일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주 내용으로 한 선거법 개정안이 의결되자 장제원 한국당 간사가 항의하고 있다. 장 의원은 홍영표 위원장 앞에서 국회법해설서를 던지기도 했다. ⓒ 김지현

장제원 : "국회법 해설서, 쓰레기통에 버리십쇼! (해설서 던짐)"
김종민 : "뭐하는 거야! 지금!"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가 29일 오전 10시부터 전체회의를 열고 1시간여 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주내용으로 하는 선거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정개특위 회의장에 모여 강하게 반발했다. 의결 후 정개특위 한국당 간사인 장제원 의원(부산 사상구)은 회의를 진행하는 홍영표 정개특위 위원장 앞에서 국회법 해설서를 던지기도 했다(영상 31초부터).

장제원 : "대한민국 국회법 해설서, 여러분 보십시오. 이것을 오늘 쓰레기통에 집어넣은 세력이 민주당과 정의당 그리고 바른미래당 일부세력입니다. 이거 국회법 해설서, 쓰레기통에 버리십쇼!"
 

[현장영상] 국회법해설서 던진 장제원 "쓰레기통에 버리십쇼" ⓒ 김지현

 
정개특위에서 선거법 개정안을 의결한 뒤 한국당 의원들은 회의장으로 몰려 들었다. 이 과정에서 정개특위에 소속되지 않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정양석 의원, 심재철 의원, 김진태 의원, 정진석 의원 등이 회의장에 들어서 "날치기"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국당 의원들의 반발이 이어진 뒤 이들은 한국당 의원총회장으로 이동했다. 홍영표 위원장이 "(한국당 의원들은) 나가지 마시고 왜 이렇게 의결할 수밖에 없었는지 설명을 들어달라"라고 말했지만 한국당 의원들은 "왜 훈계를 들어야 하느냐"라며 정개특위 회의장을 빠져나갔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입니다. 조용한 걸 좋아해요.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윤석열 충돌? 검사장급 여섯 자리가 뭐기에
  2. 2 수능 정시 늘었으니 자퇴하겠습니다
  3. 3 '30년 전 시간여행자' 양준일, 그의 계획이 주는 '울림'
  4. 4 "미쳤어, 미쳤어"... 손흥민, 그가 눈앞으로 달려왔다
  5. 5 정경심 재판부 "검사도 틀릴 수 있다고 생각 안 하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