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프락치 논란, 전국진상조사위 구성해야"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국정원 부산지부 앞 기자회견 열어

등록 2019.08.30 14:56수정 2019.08.30 18:11
0
원고료로 응원
a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는 30일 오후 1시 국정원 부산지부 앞에서 “서훈 국정원장 사퇴, 관련자 구속수사, 전국진상조사위 구성, 국정원 민간인사찰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부산민중연대


  
a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는 30일 오후 1시 국정원 부산지부 앞에서 “서훈 국정원장 사퇴, 관련자 구속수사, 전국진상조사위 구성, 국정원 민간인사찰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부산민중연대



국가정보원의 '프락치'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부산지역 60여개 단체로 구성된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는 30일 오후 1시 국정원 부산지부 앞에서 "서훈 국정원장 사퇴, 관련자 구속수사, 전국진상조사위 구성, 국정원 민간인사찰 규탄'을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밝혀진 국정원의 프락치 매수와 민간인 사찰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이다.

부산운동본부는 "문재인 정부 하에서도 국정원이 민간인을 프락치로 매수해 민간인을 감시한 정황이 드러나 국민에게 충격을 주고 응분을 사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지난 적폐정권 하 국정원의 빨갱이 조작, 민간인 사찰 문제의 심각성이 만천하에 드러나 촛불 이후 등장한 문재인 정부는 국정원 제1 개혁 과제로 민간인 사찰 근절을 내세웠다"고 했다.

이어 "그런 정권의 국정원에서 다시금 민간인을 매수해 프락치를 만들어 민간인을 사찰하는 과거 독재정권 시절 공안통치 기구의 구태와 다를 바 없는 일들을 자행하고 있었음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국정원의 개혁은 아직도 멀었으며 국정원의 행태를 그대로 방치할 경우 언제든 다시 공안 조작사건이 판을 치고 사회의 민주개혁을 가로막고 적폐청산 사회대개혁에 나선 국민을 감옥에 가두고 진보 개혁을 위해 나선 사람들의 목에 칼날을 겨누는 일이 발생하지 않을리 없다는 심각한 경고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했다.

부산운동본부는 "국정원은 이미 법원에서 실체가 없다고 판단한 RO를 다시 꺼내왔다. RO의 잔당을 소탕하는 것이 목표였다는 것은 없는 것을 있다고 만드는 조작사건을 만들려 시도한 것이 아닌가 하는 강한 의심이 든다"고 했다.

이어 "조작사건을 만들어 사회의 민주개혁의 목소리를 잠재워 왔던 과거 독재정권이 하던 일과 똑같다"고 덧붙였다.

부산운동본부는 "'우리는 김대중·노무현도 버틴 조직이다', '임명직과 상관없이 우리는 할 일을 한다', '언젠가 때가 오면 사건화하겠다' 국정원 직원들이 민간인 매수자에게 한 말이다"고 했다.

또 이들은 "지금도 국정원은 '대공수사부서의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 내사 중이라 합법'이라는 입장이다. 정권이 바뀌어도 국정원의 구태는 변함이 없다"고 했다.

이어 "부산지역 시민사회는 관련 국정원 직원들의 민간인 사찰죄, 직권남용 위법으로 구속할 것을 요구하며 서훈 국정원장은 당장 사퇴하길 요구한다. 국정원 개혁의 문제를 그냥 넘어가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한 언론은 "국정원이 공안 사건 조작을 위해 학생운동 경력이 있는 A씨를 지난 2015년 돈으로 매수, 서울대와 고려대 학생 운동권 출신 민간인들을 최근까지 사찰했다"며 "국정원이 프락치를 이용해 민간인을 불법 사찰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한편 이날 부산운동본부가 기자회견을 여는 동안 국정원 부산지부 관계자가 건물 옥상에서 카메라로 촬영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적폐청산‧민주사회건설 경남운동본부는 다음 주 중에 국정원 경남지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a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는 30일 오후 1시 국정원 부산지부 앞에서 “서훈 국정원장 사퇴, 관련자 구속수사, 전국진상조사위 구성, 국정원 민간인사찰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부산민중연대


    
a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는 30일 오후 1시 국정원 부산지부 앞에서 “서훈 국정원장 사퇴, 관련자 구속수사, 전국진상조사위 구성, 국정원 민간인사찰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고, 국정원 부산지부 관계자가 건물 옥상에서 촬영하고 있다. ⓒ 부산민중연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 정부의 이상징후... "한국의 양해가 왜 필요하죠?"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은마 아파트 주민의 언론 인터뷰 유감
  4. 4 "그럴 자격있어?" 오취리-남희석에 쏟아진 비난... 씁쓸했다
  5. 5 폭우 이재민 80%가 이주노동자, 이유가 기막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