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 람 "송환법 공식적으로 철회한다. 하지만..."

4일, 캐리람 행정장관 공식발표... 시위대의 5대 요구사항 여전히 남아 있어

등록 2019.09.04 21:29수정 2019.09.04 21:47
1
원고료주기
 
a

6월 18일 홍콩 행정장관 캐리 람(Carrie Lam)이 홍콩 중앙정부 청사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애 대해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 이희훈

 
'시민들의 우려를 완화하기 위해 범죄인 인도 법안을 공식적으로 철회한다'

4일,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오늘(4일) 송환법 공식 철회를 발표했다.캐리 람 행정장관은 현지 시간으로 오후 6시 TV방송을 통해 '홍콩 시위대의 첫 번째 요구 조건을 받아들여 송환법을 공식적으로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홍콩 시위대는 ▲송환법 공식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의 5가지 요구사항을 주장해 왔다.

이 가운데 송환법 철폐는 시위대의 주요 요구사항이었다. 현재 해당 요구사항은 성사됐지만, 나머지 4가지 요구사항은 아직 해결되지 않은 상태다. 앞서 홍콩 시위대는 현장에서 캐리 람 행정장관의 사임을 포함해 '5대 요구사항 중 하나도 빠져서는 안 된다'고 주장해온 바 있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송환법 폐지 발언 후, 시민들과 대화를 이어나가겠다는 의사도 보였다. 그는 "이 달 지역사회와 직접 대화를 시작할 것"이라며 "각계각층의 사람들을 초대해 의견을 나누고 대화해, 사회의 문제를 해소하고 해결책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연설 도중 시위대의 행동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도 있었다. 그는 "폭력이 우리 사회의 근본, 특히 법치주의를 훼손하고 있다"며 "폭력은 결코 해결책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홍콩에 있는 중앙정부 청사를 공격하여 국기와 국호를 훼손한 사람도 있다"며 "이는 '1국, 2체제(일국양제)'에 대한 도전이다"라고 지적했다.
 
a

18일 오후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행진을 앞두고 시위대가 송환법 반대 및 강경진압 규탄 사전 집회를 열고 있다. ⓒ 이희훈

  
a

중국 정부의 강경진압 경고에도 불구하고 18일 오후 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시민들이 빅토리아 공원을 가득 채워 집회를 성사시킨 뒤, 폭우 속에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 이희훈

 
현재 홍콩 시위는 지난달 31일, 경찰의 불허에도 불구 진행된 시위가 폭력적으로 전개되면서 한층 격화된 상태다. 1일에는 홍콩 국제공항 부근에서 교통을 방해하는 시위가 이어졌고, 2일부터는 홍콩의 중·고·대학생들이 동맹휴업에 돌입했다. 또, 의료·금융 등 21개 업종에서도 총파업을 개시하며 반정부 시위가 다시 확대되는 양상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2. 2 '수다맨' 강성범 "서초동 촛불, 불이익 받을까 망설였지만..."
  3. 3 "외신도 조국에 관심... '르몽드' 도발적 제목 눈에 띄어"
  4. 4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
  5. 5 조국 전격 사의 표명 "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 여기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