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갑질근절대책위' 1주년 맞아

기념식 개최... 정동영 대표 "갑질대책위 필요 없는 나라가 제대로 된 나라"

등록 2019.09.05 09:54수정 2019.09.05 09:54
0
원고료주기

4일 열린 갑질근절대책위원회 1주년 기념식 ⓒ 시사포토뱅크

민주평화당 갑질근절대책위원회가 1주년을 맞았다. 민주평화당 산하 기구로 시작한 갑질근절대책위원회는 2018년 8월 22일 첫 회의를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총 40차 회의를 진행한 바 있다.

민주평화당은 이와 관련 4일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1주년 기념식을 열고 유공자에게 공로패를 전달하는 등 향후에도 계속해서 활발한 활동으로 당의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갑질근절대책위원회 조배숙 위원장과 정동영 대표 등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이날 기념식에서는 무주리조트 상가임차인 대표 외 60명의 신규입당원서 전달식을 진행하고, 그간 갑질근절대책위원회의 성과를 치하했다.

정동영 대표는 "평화당이 일을 했다고 내놓을 수 있는 위원회 중 하나가 갑질대책위원회"라면서 "지난 1년여 동안 헌신 했다. 갑질대책위원회가 필요 없는 나라가 제대로 된 나라다. 오늘 행사를 통해 다시 한번 도약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주문했다.

조배숙 위원장은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평화당은 당당한 민생정당으로 정당 민주주의가 작동하는 건강한 정당으로 거듭날 것이다. 갑질로 어려움을 겪은 피해자들의 손을 잡고 끝까지 함께 가겠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갑질근절대책위원회는 출범 이후 1년 동안 총 180건의 갑질 민원 신고 중 60여 건의 갑질 문제를 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지역 현장 갑대위 민원청취 행사 등을 통해 대구지역의 당원을 모집하기도 했다.

특히 대학교 시간강사문제 해결을 위해 토론회를 개최하고, 해고강사들과 함께 집회에 참석한 적도 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을 위한 토론회는 법 개정안을 발의하는 등 당내 특별위원회로 시작해 현재는 상설위원회로 자리 잡았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신문고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화물차는 굴러가는게 아니라 뛰어서 갈 수도 있습니다. 물론 화물칸도 없을 수 있습니다. <신문고 뉴스> 편집장 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지뢰 묻혔는데 직진 명령? 중국인 병사는 이렇게 한다
  2. 2 여자의 몸은 어디까지 음란한 걸까
  3. 3 '지소미아 연장'에 목매는 미국... 왜냐면
  4. 4 "수사해서 문제 없으면 스톱해야 하는데... 특수부 자제 못해"
  5. 5 화랑대역 유명 빵집의 위기 "이럼 우리만 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