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인 "압수수색 몰랐는데" PC반출 논란 반박

"검찰에 이미 임의제출, 악의적 보도"... 검찰은 증거인멸 혐의 수사

등록 2019.09.06 09:07수정 2019.09.06 09:09
13
원고료주기
 
a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 연구실 5일 상황. 검찰은 지난 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부인 정경심 교수가 딸이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때 제출한 동양대 총장 표창장의 진위 등을 밝히기 위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 조정훈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검찰 압수수색 전 컴퓨터를 외부로 반출해 증거인멸을 시도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압수수색 당일 바로 해당 컴퓨터를 변호인을 통해 검찰에 임의제출 했다"고 반박했다.

정 교수는 5일 오후 11시께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저는 학교 업무 및 피고발 사건의 법률 대응을 위해 제 컴퓨터 사용이 필요했다, 하지만 당시 언론의 저희 가족 모두에 대한 과열된 취재로 인해 제가 학교로 출근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라며 "저는 지난 8월 말 사무실 컴퓨터를 가져왔으나 컴퓨터의 자료를 삭제하거나 훼손하는 행위는 없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당시 저는 개인적으로 컴퓨터를 사용하기 위한 목적이었을 뿐, 수사기관의 압수수색 등은 전혀 예상할 수 없었다"라며 "저는 3일 동양대에 대한 압수수색이 있던 당일 바로 해당 컴퓨터를 변호인을 통해 검찰에 임의제출 했다"라고 강조했다.

또 "제가 검찰에 해당 컴퓨터를 이미 임의제출한 사실은 전혀 밝히지 않은 채 마치 제가 증거인멸을 시도했던 것처럼 악의적으로 보도한 곳이 있었다"라며 "이에 대한 반박 보도를 즉시 게재해 주시기 바란다, 만약 제게 증거인멸의 시도가 있었다면 검찰의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검찰은 학교 CCTV를 통해 정 교수가 8월 말 한국투자증권 PB(private banker, 고객의 자산관리를 도와주는 금융회사 직원) 김아무개씨와 함께 연구실 컴퓨터를 가지고 나온 것으로 파악했다. 검찰은 이를 증거인멸 행위로 보고 4일 김씨를 불러 조사한 데 이어 5일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김씨의 근무지)를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검찰은 정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아 온 김씨를 상대로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된 수사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AD

AD

인기기사

  1. 1 황교안 대표 딱 들켰다... 66세 여성 농부의 일갈
  2. 2 "마이크 끄세요!"... 피우진 '증언 거부'에 들썩인 정무위
  3. 3 [오마이포토] 드론 촬영한 여의도 촛불집회
  4. 4 "최성해, 교육학 석·박사 학위 없었다"... 정부 공식 확인
  5. 5 "조국 동생, 구급차 타고 커피 마셔? 제정신이 아닌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