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영상] 조국 향한 여상규의 '협박'... 7분 넘게 발언 계속

[조국 청문회] "가족 구속될 수도 있다" 사퇴 제안... 질의시간 넘기자 민주당 '항의'

등록 2019.09.06 18:46수정 2019.09.06 18:57
28
원고료주기

▲ [현장영상] 조국 향한 여상규의 '협박'... "위원장님, 7분 지났습니다" ⓒ 김지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리고 있는 국회의사당 4층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 6일 오후 여야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증인심문 전 여상규 법사위원장(자유한국당)이 마이크를 잡았다.

여상규 위원장은 한국당이 조 후보자에 제기한 의혹들을 정리하면서 질의를 이어갔다. 그는 '장관 후보자 사퇴 여부' 등을 물어보면서 "처와 자녀 등 온가족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앞으로 구속될지도 몰라요"라면서 "가정이 무너지고 있다, 그런데 장관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라고 말하기도 했다.

법사위원에게 할당된 발언시간 7분이 지났지만 여상규 위원장의 발언은 계속됐다. 이를 듣던 더불어민주당 소속 위원들은 "형평을 지켜달라"라고 말하며 항의했다.
댓글2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입니다. 조용한 걸 좋아해요.

AD

AD

인기기사

  1. 1 '수다맨' 강성범 "서초동 촛불, 불이익 받을까 망설였지만..."
  2. 2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3. 3 "외신도 조국에 관심... '르몽드' 도발적 제목 눈에 띄어"
  4. 4 "재활용 분류까지... 서초동 촛불 끝나고 정말 놀랐다"
  5. 5 조국 전격 사의 표명 "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 여기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