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태풍 링링 상륙 임박... 꽁꽁 묶인 따릉이

등록 2019.09.07 09:48수정 2019.09.07 11:06
0
원고료로 응원

ⓒ 김시연

 

ⓒ 김시연


7일 오전 강풍을 동반한 태풍 링링이 접근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 공유 자전거 따릉이들이 밧줄로 꽁꽁 묶여있다.

서울시는 6일 낮 12시부터 태풍에 대비해 따릉이 운영을 중단했다.

#따릉이 #태풍링링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인권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마스크의 힘... 청주 택시기사 슈퍼전파 막은 일등공신
  2. 2 논산시, KF94 마스크 800원 판매 어떻게 가능했나?
  3. 3 "김밥 입에 물고 배달... 확진자 아파트서 주문이 와도"
  4. 4 코로나19 최전선 대구 간호사들 "매일 누구 하나는 꼭 운다"
  5. 5 "나경원보다 조국이 더 싫다"는 아이의 예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