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포토] 박수 받고 떠나는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등록 2019.09.09 22:35수정 2019.09.09 22:48
0
원고료주기
a

ⓒ 이희훈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임명을 받은 직후인 9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대강당에서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이임식을 마친 뒤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 등 배석했던 지검장들의 박수를 받으며 떠났다. 

박 전 장관은 이임사에서 "성과는 있었으나 검찰개혁이라는 목표는 아직 미완으로 남아 있다"라며 "국민을 지도하고 명령하는 기관이 아니라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이라는 겸손한 자세가 중요하다. 오만한 정부조직이 국민의 신뢰를 받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a

ⓒ 이희훈

  
a

ⓒ 이희훈

  
a

ⓒ 이희훈

  
a

ⓒ 이희훈

  
a

ⓒ 이희훈

  
a

ⓒ 이희훈

  
a

ⓒ 이희훈

    
a

ⓒ 이희훈

  
a

ⓒ 이희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수다맨' 강성범 "서초동 촛불, 불이익 받을까 망설였지만..."
  2. 2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3. 3 "외신도 조국에 관심... '르몽드' 도발적 제목 눈에 띄어"
  4. 4 "재활용 분류까지... 서초동 촛불 끝나고 정말 놀랐다"
  5. 5 조국 전격 사의 표명 "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 여기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