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14조4000억 들여 서대구 역세권 주변 개발 본격화

오는 30년까지 첨단경제와 문화, 스마트교통 등 어울어진 미래경제도시로 개발 계획

등록 2019.09.10 09:15수정 2019.09.12 01:29
1
원고료주기
a

서대구 역세권 개발 조감도. ⓒ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오는 2030년까지 총사업비 14조4357억 원을 투자해 서대구 고속철도역 주변 역세권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9일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서대구 역세권 대개발 미래비전'을 발표하고 "서대구 역세권을 첨단경제와 문화, 스마트교통과 환경이 어우러진 '세계로 열린 미래경제도시 서대구'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오는 2021년 개통 예정인 서대구 고속철도역을 중심으로 인근 98만8000㎡(약 30만 평)을 민관공동추자개발구역, 자력개발유도구역, 친환경정비구역으로 세분화해 개발을 추진한다.

민관공동투자개발구역(66만2000㎡)은 대구시가 공공기반시설을 확충하고 민간자본투자를 통해 집중적으로 개발한다. 이 구역에는 복합환승센터와 공공㎡문화시설이 들어서고 3개의 하·폐수처리장을 지하화한 후 지상에는 친환경생태문화공원을 조성한다.

또한 환경기초시설이 이전한 후적지에는 첨단벤처밸리와 종합스포츠타운, 주상복합타운이 건설된다.

자력개발유도구역(16만6000㎡)에는 역 주변을 민간주도로 자율적으로 개발하도록 유도해 여가 및 주거지역으로 개발하고 친환경 정비구역(16만㎡)은 친환경적인 정비와 함께 2030년까지 시설을 이전하고 민자유치를 통한 주상복합타운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서대구 역세권을 대한민국 남부권 교통요충지로 만들기 위해 6개의 광역철도망 건설과 9개의 내부도로망을 확충하고 복합환승센터와 공항터미널을 건설한다.

광역철도망 건설은 8조1326억 원을 투입해 현재 확정되어 추진중인 서대구역 고속철도(KTX·SRT), 대구권 광역철도, 대구산업선과 함께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와 함께 통합신공항 연결철도가 추진된다. 또 서대구역세권과 도시철도 1,2,3호선을 연결하는 트램 건설을 시범사업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내부도로망 확충은 매천대교~이현삼거리 간 연결도로 등 9개 사업 2996억 원으로 역세권 개발에 맞춰 교통혼잡을 사전에 해소하고 내부접근성도 개선할 계획이다. 여기에 모래적치장 등 임시시설로 사용되고 있는 서대구역 남측부지는 교통광장으로 조성된다.

또한 6700억 원을 투자해 복합환승센터, 공항터미널, 환승주차장을 도입해 공항이용객과 철도·버스 및 승용차 이용객이 편리하게 환승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하·폐수처리장 통합지하화 사업은 노후된 달서천하수처리장, 북부하수처리장, 염색폐수1처리장과 2처리장을 북부하수처리장 위치로 통합 지하화하여 하·폐수처리시설을 첨단화하고 상부는 친환경 생태문화공원으로 조성한다.

달서천하수처리장과 염색폐수처리장이 이전한 터에는 첨단벤처밸리, 돔형 종합스포츠타운이 들어서고 주상복합타운으로 개발해 염색산단의 혁신을 유도한다.

서대구 역세권 개발지역을 거점으로 염색산업단지, 제3산업단지, 서대구산업단지를 도심형 첨단산업밸리로 조성해 염색산단은 친환경 염색산업, 제3산단은 로봇산업, 서대구산단은 융·복합스마트 섬유 클러스터 등 업종을 특성화해 고도화를 추진한다.
 
a

권영진 대구시장이 9일 대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대구 역세권 개발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조정훈

  
대구시는 서대구 역세권 개발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 대구시, 서구청, 대구경북연구원, 대구도시공사로 구성된 서대구역세권개발TF와 중앙부처 등 협업기관, 민간사업자와 협업체계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특히 추진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총괄부서를 현재 역세권 개발팀(5급)에서 역세권개발추진단(4급)으로 격상해 총괄기능을 강화하고 대구경북연구원의 전담협업팀을 구성해 운영하는 등 전문성을 보강한다.

대구시는 미래비전 발표에 따른 투기를 방지하기 위해 이달 중 토지거래허가구역을 지정해 관리하고 10월에는 민간자본 유치를 위한 기업설명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서대구 역세권 개발의 효과에 대해 대구시는 12만 명의 고용유발효과와 24조2499억 원의 생산유발효과, 8조4609억 원의 부가가치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서대구의 부활로 대구의 대도약을 이끄는 것"이라며 "서대구 역세권 개발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민간투자유치 노력과 더불어 인프라 조성 및 환경개선 등 여건개선도 지속적으로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수다맨' 강성범 "서초동 촛불, 불이익 받을까 망설였지만..."
  2. 2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3. 3 "외신도 조국에 관심... '르몽드' 도발적 제목 눈에 띄어"
  4. 4 "재활용 분류까지... 서초동 촛불 끝나고 정말 놀랐다"
  5. 5 "대한민국 언론에 나치 괴벨스 바이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