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전문가들은 무슨 일 하지? '에코스토리' 발간

국립생태원 전문가들의 업무를 과학 동화 엮어... 후속권 5권 선보여

등록 2019.09.10 15:02수정 2019.09.10 15:17
0
원고료로 응원
 
a

에코스토리 11권 표지 및 본문 ⓒ 환경부

 
국립생태원 생태 전문가들이 하고 일을 그림동화로 엮은 생태과학동화 연속물 '에코스토리'의 후속권 5권이 발간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이 발간한 '에코스토리'는 생태에 관심 있는 아이들에게 생태 전문가라는 직업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생태과학동화이다.

국립생태원은 지난 2017년 전국 자연환경 조사, 생체 모방 연구 등의 주제로 생태과학동화 연속물 10권을 발간했고, 2년 만에 후속편 5권을 선보였다.

국립생태원은 "이번 후속편 5권은 국립생태원의 주요 업무를 주제로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창작동화' 부분과 보다 자세한 업무를 소개하는 '쏙쏙 정보 더하기' 부분으로 나누어 흥미롭게 읽을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밝혔다.
 
a

에코스토리 15권 표지 및 본문 ⓒ 환경부

 
다음은 10일 국립생태원이 환경부 브리핑에서 소개한 책의 개괄적 내용이다.

식물 관리를 다룬 '무럭무럭 쑥쑥 식물 성장의 비밀(11권)'은 식물 키우기에 실패한 나나가 친구 지혜와 국립생태원에 방문해 담당 연구원인 지혜 엄마에게 식물 관리의 비결을 배우는 이야기다.

'한밤중 동물 친구들에게 생긴 일(12권)'은 불이 꺼진 밤에 국립생태원에 사는 동물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일을 소재로 사육 업무를 소개한다.

'푸른이의 두근두근 생태 교실(13권)'은 학교에서 국립생태원 일일 야영(캠프)를 다녀온 푸른이가 부모님을 졸라 가족 야영(캠프)에 참여하며 일어난 일을 통해 국립생태원의 생태 교육 업무를 소개한다.

'다시 만날 동식물 친구들(14권)'은 지난해 10월 경상북도 영양군에 문을 연 멸종위기종복원센터의 업무를 소개하고 국립생태원 연구원이 어린이 텔레비전 방송에 출연해 생물 복원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해주는 내용을 다뤘다.

'신나는 생태지도 만들기(15권)'는 국립생태원에서 운영 중인 생태정보포털시스템 에코뱅크에 대한 내용을 다뤘으며, 생태에 관심이 많은 주인공 산이가 동네 생태 지도를 만들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생태과학동화 후속편 5권은 전국의 서점을 통해 구입할 수 있으며, 가격은 각각 9500원이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생태과학동화 후속편 출간을 통해 국립생태원에서 하는 일들을 국민들에 쉽게 소개할 수 있게 되었다"며 "어린이들이 생태를 이해하고 사랑하는 어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유익하고 흥미로운 생태 콘텐츠들을 지속적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AD

AD

인기기사

  1. 1 신천지에서 딸이 돌아왔다, 전쟁이 시작됐다
  2. 2 "불륜설 흑색선전" 울먹인 이언주, 박재호 후보 고소
  3. 3 한국과 같은 날 시작했는데... 미국, 왜 이렇게까지 됐냐면
  4. 4 추미애, '윤석열 검찰-채널A 유착' 보도에 감찰 시사
  5. 5 윤주경씨의 빗나간 선택,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1번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