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삭발 2호' 박인숙 격려한 황교안, '릴레이 삭발' 질문엔?

한국당 내에선 첫 '조국 해임' 삭발... 황 “릴레이 삭발? 할 수 있는 모든 것 추진할 것"

등록 2019.09.11 11:52수정 2019.09.11 12:43
38
원고료주기
 
a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항의하며 삭발했다. 이날 박 의원은 “조국 장관은 청무회 제도 도입 이후 가장 많은 의혹과 반칙, 특권, 부정, 불법을 자행해온 후보자이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조국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들께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 유성호

 

박인숙 “문재인 정부의 부당함을 알리고자 삭발합니다”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항의하며 삭발했다. ⓒ 유성호

 
'삭발 2호'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에 저항하는 의미로 삭발을 단행했다. 같은 당 김숙향 당협위원장(서울 동작갑)과 함께였다. 하루 먼저 '조국 파면'을 요구하면서 삭발한 이언주 무소속 의원의 뒤를 이은 셈이지만, 한국당 의원들 중에선 첫 삭발 주자이기도 하다.

그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조국 장관 해임 및 문 대통령의 대국민사과, 조국 일가에 대한 철저한 수사 약속 등을 촉구하며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의 부당함을 알리고자, 삭발을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삭발은)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 지금, 야당으로서의 책무와 국민의 명령이라고 생각하고 내린 결정"이라며 "삭발한다고 하루아침에 세상이 바뀌지는 않겠지만 우리들의 이 작은 몸부림이 빠르게 무너지고 있는 우리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작은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삭발 중 눈시울을 붉히거나 눈물을 흘리진 않았다. 삭발식 현장에 모인, 일부 지지자들이 그를 대신해 울먹였다. 이들은 삭발식 도중 "박인숙 힘내세요" 등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박 의원은 "그러지 마시라"고 손짓으로 이들을 만류했다.

황교안 "저부터 삭발의 의미를 가슴에 새기겠다... 가열찬 투쟁의 계기될 것"
 
a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과 김숙향 동작갑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항의하며 삭발하자, 황교안 대표와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김성태 의원이 격려 방문해 삭발하는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 유성호

 
a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항의하며 삭발하자, 황교안 대표가 삭발하는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 유성호


황교안 대표·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김성태 전 원내대표·김도읍 의원 등은 삭발식 중간부터 굳은 표정으로 박 의원을 지켜 봤다. 황 대표는 삭발을 마친 박 의원과 악수하고 포옹하면서 격려했다. 김숙향 당협위원장 삭발 이후엔 그들과 함께 사진 촬영에도 임했다. 지지자들은 황 대표를 향해 "대표님 나라를 구해주세요", "힘내세요"라고 외쳤다.

황 대표는 삭발식을 지켜본 소감을 묻는 질문에 "이 삭발의 의미를 우리 당원·의원·(당협)위원장 모두, 그리고 저부터 가슴에 새겨서 반드시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도록 하겠다"며 "(두 사람의 삭발은) 가열찬 투쟁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당대표 차원에서 (당내) 릴레이 삭발을 독려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엔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강구하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한편, 국회의원의 삭발식에 대한 평가는 엇갈리는 편이다.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이언주 의원의 삭발식을 거론하면서 "지금 그런 걸 하면 단박에 국민적 시선은 가져올 수 있지만, 국민은 그런 정치를 싫어한다"고 혹평했다.

반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이언주·박인숙 의원의 삭발에 대한 찬반 여론이 있는데 어떻게 보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이제 제도권 내의 저항을 넘어선 (제도권 밖의) 저항이 필요한 수순으로 가고 있다"면서 "저항의 표현으로서의 삭발, 이런 부분은 존중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a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항의하며 삭발하자, 황교안 대표가 격려 방문해 박 의원을 위로하고 있다. ⓒ 유성호

  
a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항의하며 삭발하자, 김성태 의원이 격려 방문해 박 의원을 위로하고 있다. ⓒ 유성호

 
 
댓글3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2. 2 "문재인 정부는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
  3. 3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이다" 62.6%
  4. 4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
  5. 5 조국 장관 사퇴 후 황교안의 일성, 이러니 못 믿는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