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대통령 기록관 건립'에 불같이 화냈다

고민정 대변인 "단호한 어조로 '원하지 않는다'고 말해"

등록 2019.09.11 13:37수정 2019.09.11 13:38
12
원고료주기
a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 연합뉴스

국가기록원이 추진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 건립'을 두고 정작 문재인 대통령은 "원하지 않는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내가 개별 대통령 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도 않았고, 그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하는지 모르겠다"라며 "당혹스럽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개별 대통령 기록관은 국가기록원의 필요에 의해 추진하는 것으로 (추진 여부는)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이다"라고 덧붙였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해당 뉴스('문재인 대통령 기록관 건립 추진')를 보고 당혹스럽다고 말했고, 단호한 어조로 '나는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라고 "(특히) 당혹스럽다고 말하면서 불같이 화를 냈다"라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보도뿐만 아니라 야당에서도 대통령이 지시해서, 청와대와 대통령의 필요에 의해서 개별 대통령 기록관이 만들어지는 것처럼 주장하고 있어서 대통령이 그렇게 말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 대변인은 "이미 국가기록원이 설명한 것으로 아는데 필요에 의해서 증축할지, 신축할지 판단은 국가기록원에서 했을 것이다"라며 "(서고 사용률이) 80%가 넘었다고 하지 않나? (하지만 대통령은) 그러한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이것을 시작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 건립 백지화 가능성에는 "어떻게 할지는 국가기록원에서 결정하지 않을까 싶다"라며 "국가기록원의 판단에 의해 추진되는 것이기 때문에 앞으로의 결정도 국가기록원 쪽에서 할 것이다"라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대통령이 원해서 '건립하라'고 (지시)한 게 아니라는 점이다"라고 강조했다.

전날(10일) <조선일보>는 "정부가 문 대통령이 퇴임하는 2022년 5월 개관을 목표로 총 172억 원의 예산을 들여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 설립을 추진 중이다"라며 "내년 예산안에 부지 매입비 등 32억 원을 편성했다"라고 보도했다.

이에 국가기록원은 세종시의 통합 대통령 기록관의 서고 사용률이 83.7%에 이르러 기존의 대통령 통합관리 체계를 '통합-개별관리 체계'로 전환하면서 개별 대통령 기록관 건립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관련 기사 :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 건립의 진실은?).

국가기록원은 개별 대통령 기록관의 건립 명분으로 전직 대통령의 열람권 보장과 국정경험의 사회 환원, 다양한 기록서비스 제공과 국민의 대통령 기록물 접근성 제고, 대통령 기념관 등과 연계한 지역 경제, 문화 활성화 등을 들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AD

AD

인기기사

  1. 1 금기를 건드린 조국, 고맙다
  2. 2 "겁박"... '나경원 아들 의혹' 보도한 KBS 기자의 한숨
  3. 3 '서울대 진학자' 유출경로는 전희경→조선→직방→다음
  4. 4 [오마이포토]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 결성식' 참석한 이문열
  5. 5 홍준표 "아들 이중국적 밝혀라" 요구에 나경원 "생각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