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황교안 1인 시위·박인숙 삭발식 국민이 지지 할까"

민주당의 추석 민심 해법은 '민생'...이인영 "한국당의 추석 시작과 끝은 '조국 사퇴', 실망스러워"

등록 2019.09.16 11:04수정 2019.09.16 11:04
10
원고료주기
a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남소연

추석 연휴가 끝난 16일 정기 국회를 시작으로 20대 국회의 마지막 일정이 시작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추석 밥상 민심을 "민생 매진"으로 해석했다. 주요 민생법안을 열거하며 자유한국당의 1인 시위와 삭발식 등 '조국 저지 투쟁'을 무의미한 "정쟁"으로 일축하기도 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이 지난 15일 국회 본관 앞에서 결의대회를 진행하며 조국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 특검을 거론했는데 추석의 시작과 끝을 '조국 사퇴'로 만든 한국당의 모습에 실망했다"면서 "'오직 민생'이 어렵다면 '민생 먼저'라도 실천하는 야당의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끌어내린다는 황교안, 지금 상황에 도움 되나"
 
a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남소연

최고위원인 박주민 의원(초선, 서울 은평갑)은 3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하며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인 시위를 하고 소속 의원이 삭발식을 했는데, (이런 방식이) 국민의 지지를 받고 있는지 의문이다"라면서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끌어내려야 한다면서 공세를 하는데, 지금 상황에 과연 도움이 되는지 심히 의심스러운 발언이다"라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일본 경제 보복 대응 법안 ▲대기업-중소기업 상생 법안 ▲사법개혁 보완 법안 ▲국정원 등 권력기관 개혁 법안 ▲국회 개혁 법안 등을 열거하며 "20대 국회가 일할 사실상 마지막 국회가 시작했다. 본격적인 정기국회가 시작되는 만큼 정책으로 경쟁하자"고 말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재선, 경기 수원정)은 더 나아가 한국당의 '반조국연대'를 '반개혁연대'로 규정했다. 박 의원은 같은 자리에서 "권력기관 개혁은 몇 사람이나 특정 세력의 주장이 아닌 거대한 흐름이고 그 중심에 국민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한국당이 더 늦기 전에 상식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또한 한국당이 주요 포털 사이트의 이른바 '조국 힘내세요' 등 일부 누리꾼들의 '실시간 검색어(실검)' 행동에 조작 의혹을 제기한 것을 두고 "어처구니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실검 운동은 오프라인 집회 시위와 같다. 문제가 되려면 매크로를 써야 한다"면서 "맘에 안 드는 일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된다고 해서 조작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시대에 뒤떨어진 발상이다. 진정성을 가지려면 매크로를 통한 허위 조작 정보 확산 방지를 위한 입법 활동에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당신이 몰랐던 여상규의 또다른 과거
  2. 2 '수다맨' 강성범 "서초동 촛불, 불이익 받을까 망설였지만..."
  3. 3 "외신도 조국에 관심... '르몽드' 도발적 제목 눈에 띄어"
  4. 4 "재활용 분류까지... 서초동 촛불 끝나고 정말 놀랐다"
  5. 5 "대한민국 언론에 나치 괴벨스 바이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