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조국 문제만 바라볼 수 없어... 민생·외교·안보 더욱 챙길 것"

청와대 핵심관계자 "이번주 외교·안보·경제·민생 분야 적극 점검"

등록 2019.09.16 13:33수정 2019.09.16 13:33
0
원고료주기
a

문재인 대통령. 사진은 지난 8월 13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후손 초청 오찬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는 모습. ⓒ 연합뉴스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이후에도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16일 '부정적 여론에 얽매이기보다는 외교·안보·민생·경제 분야 정책 성과를 내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6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추석 이후에도 조 장관 관련 이슈가 화두가 되는 데 대한 청와대 입장이 어떻게 되는가'는 질문을 받고 "조 장관과 관련된 사안들은 정치권에서 관심 사안이긴 하지만 청와대가 계속 그것만을 바라볼 수는 없다"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민생, 경제 활력 그리고 외교·안보와 관련해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좀 더 다져가기 위한 한 주가 되기 때문에 이런 부분들을 더욱 심도 깊고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살피고 점검하는 일을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최근 북미 관계와 관련해서는 "현재 북미간 이뤄지고 있는 여러 가지 발언들과 거기서 읽혀지는 분위기, 기류들은 잘 알고 계실 것"이라면서 "그동안 경색 국면을 유지해왔다면 새로운 국면으로 전환하려는 시작 시점에 있는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라고 밝혔다.

다만, 이 관계자는 "아직 명확하게, 가시적으로 (비핵화 협상 진전 신호가) 들어온 것은 아니어서 조심스럽기는 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북미간 실질적인 협상이 이뤄져야 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완성돼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평양으로 초청하는 친서를 보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드릴 수 있는 말씀이 없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한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최근 역대 한미연합사 부사령들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한미연합사의 평택 이전을 연기하자고 청와대에 건의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건의를 받았다"라고 확인했다. 고 대변인은 이 같은 건의에 대해 "여러 의견들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또, 고 대변인은 "동해를 일본해로, 독도를 리앙쿠르 암초로 표기한 공공기관에 대해 문 대통령은 엄중 경고했고, 해당 부처 감사관실에서는 조사 후에 적의 조치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공공기관 세 곳이 인터넷 홈페이지 지도 상에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한 것이 드러나 물의를 빚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2. 2 "문재인 정부는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
  3. 3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이다" 62.6%
  4. 4 조국 장관 사퇴 후 황교안의 일성, 이러니 못 믿는 거다
  5. 5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