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청, 도심 의료폐기물 소각에 사과하고 대책 세워야"

정의당 경남도당, 마창진환경운동연합 기자회견 열어 대책 마련 촉구

등록 2019.09.18 18:17수정 2019.09.18 18:17
0
원고료주기
a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과 정의당 경남도당은 18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윤성효

 
환경부 낙동강유역환경청에 창원 도심 한 복판에 있는 소각시설에서 (일반)의료폐기물을 처리하도록 해 말썽을 빚고 있는 가운데, 긴급 대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과 정의당 경남도당은 18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창원 도심에서 은밀하게 소각된 의료폐기물 412톤. 낙동강유역환경청과 지자체는 주민들에게 사과하고 긴급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김해 주촌면 소재 4개 창고와 통영 용남면에 있던 일반의료폐기물 412톤을 지난 8월 말에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소각업체에서 처리하도록 했다. 이는 환경부가 '비상시 의료폐기물 처리 지침'에 따라 이루어진 것이다.

마창진환경연합과 정의당 경남도당은 "환경청은 비상시 의료폐기물 처리 대응 지침을 마련했다고 하지만, 관할 지자체는 사전 협의 없이 사후 통보를 하고 처리과정도 위법 논란이 있는 만큼 이번 사태를 일으킨 환경청은 사과하고 재발 방지 등 긴급 대책을 마련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환경부가 전국의 의료폐기물 소각업체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실태를 파악하고 적극 대처해 구멍 뚫린 관리감독 시스템에 대한 신뢰부터 먼저 회복하고 긴급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땡큐, 박찬주
  2. 2 문재인 대통령-5당 대표 만찬 중 고성 오간 사연
  3. 3 '구속기소' 정경심 교수 14가지 혐의 살펴보니
  4. 4 술 싫어한 정약용, 정조가 따라준 술 마시고...
  5. 5 그때, MBC 뉴스가 이상해지기 시작했던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