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진학자' 유출경로는 전희경→조선→직방→다음

[보도 그후] 교육부와 서울대 "서열화 자료 상업적 악용 부적절"... 업체에 항의 움직임

등록 2019.09.20 07:50수정 2019.09.20 07:50
26
원고료주기
 
a

고교 이름 옆에 서울대 진학자 숫자가 나와 있는 다음부동산 사이트. ⓒ 인터넷 갈무리

 
학교 이름 옆에 특수목적고(특목고)와 서울대 진학 숫자를 나열한 포털 사이트 Daum(다음)과 부동산 업체 '직방'에 대해 교육부와 서울대가 대응 방안 마련에 나섰다. 또 두 업체가 고등학교 이름 옆에 공개한 서울대 진학 숫자의 자료 유출 경로도 확인됐다. 

<오마이뉴스>는 지난 17일 다음과 직방이 부동산 사이트와 관련 앱을 운영하면서 고교별 '서울대 진학자 수'와 중학교별 '특목고 진학자 수'를 적어놓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관련 기사 : 다음 부동산사이트에 고교별 서울대 진학 숫자 버젓이 http://omn.kr/1kx0k) 이들 두 업체는 '서울대 진학자 수'의 출처를 '학교알리미, 교육개발원, 서울대'라고 밝혔으나 19일 <오마이뉴스>가 확인한 결과 이는 사실과 달랐다.

'서울대 진학자 수'는 지난해 2월 서울대가 전희경 의원실(자유한국당)에 보고한 '출신고교별 서울대 합격자 현황'이라는 55쪽짜리 문서에서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를 <조선일보>가 같은 달에 인터넷 등에 올려놓자, 직방이 해당 자료를 활용해 부동산 사이트에 탑재했다. 이 업체는 다시 해당 정보를 '다음부동산'에도 제공했다. 서울대와 전 의원실, 직방 관계자를 대상으로 취재한 결과다.

결국 서울대가 부동산업체에 직접 자료를 공개하거나 건넨 적이 없기 때문에 이렇게 상업적으로 공개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다음과 직방 등에 올라와 있는 서울대 진학자 수는 올해가 아니라 지난해 자료다.

서울대 "55쪽 전체에 '대외비'라고 썼건만... 상업적 악용"

서울대에 따르면, 이들은 해당 자료를 전희경 의원실에 보내면서 '대외비'란 글귀를 55쪽에 걸쳐 모두 명시하는 등 유출 금지를 요청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해당 답변자료 첫 장엔 '외부에 유출하지 않도록 각별히 신중을 기하기 바랍니다'란 글자도 적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전 의원실 관계자는 "그 당시 대외비라고 적혀 있는 것은 맞지만 국민 알권리 차원이란 정책적 판단에서 요청한 언론사에 해당 자료를 줬다"면서 "우리 의도와는 상관없이 일부 업체가 서울대 진학 자료를 악용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올해엔 해당 자료를 그렇게 (요구하거나 언론에 공개)할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직방 관계자는 기자와 전자메일에서 "전 의원실이 서울대로부터 전달받은 자료를 <조선일보>가 보도한 것이었어도 해당 자료 출처는 서울대"라면서 "다만 출처 표기에 대한 부분은 내부적으로도 논의 중에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우리는 이런 공공데이터를 정제해 제공하는 것이 이용자에게 유용한 정보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밝혀 해당 데이터를 삭제할 뜻이 없음을 내비쳤다.

하지만 또 다른 서울대 관계자는 "서울대가 두 업체에 자료를 준 적이 없는데 출처로 우리 대학을 명기하고 상업적으로 악용하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사항"이라면서 "고교서열화 조장 등 여러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보기 때문에 우선 출처에서 우리대학 이름을 뺄 것을 요구하고, 자료를 탑재한 사실에 대해서도 대응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목고 아닌 고교도 특목고 숫자에 잘못 포함


또한 다음과 직방은 '특목고 진학자 수'를 사이트와 앱에 적어놓으면서 특목고가 아닌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숫자까지 포함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은 외국어고와 과학고, 국제고 등을 특목고로 규정한 반면, 자사고는 이 범주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교육부는 학교알리미 사이트를 운영하는 한국교육학술정보원에 두 업체에 대한 대응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다음부동산 등이 (중)학교 이름 옆에 특목고 숫자를 적어놓은 것은 너무 자극적이며, 학교알리미 자료를 (자의적으로) 섞어서 만든 가공된 정보"라면서 "우선, 잘못 사용한 정보에 대해서는 업체에 수정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서울대 진학 정보의 출처 또한 잘못된 것이기 때문에 업체에 수정을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해당 업체가 민간기업이기 때문에 자극적이며 잘못된 정보를 담았더라도 그 내용 전체를 삭제토록 요구하는 것은 어려움이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댓글2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PC 속 인턴증명서 파일은 서울대 인권법센터발
  2. 2 '피의자와 성관계 검사'가 보여준 절대 권력의 민낯
  3. 3 김남길 "이젠 저도 건물주 됐으면 좋겠어요"
  4. 4 '까불이' 정체보다 더 충격적이었던 동백이의 그 말
  5. 5 김세연 '동반 불출마' 사실상 거부한 나경원... 패스트트랙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