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는 안 돼" 특수학교 반대하는 주민들

청주 율량동 A아파트 일부 주민, 비대위 꾸리고 반대운동 나서

등록 2019.09.20 16:43수정 2019.09.20 16:46
2
원고료주기

(가칭)청주특수학교 설립이 예정된 부지. 동청주세무소 옆. ⓒ 충북인뉴스


충북도교육청이 기존 특수학교의 정원 포화 현상에 따라 (가칭)청주특수학교 설립을 추진 중인 가운데 일부 주민들이 이에 반발하고 나섰다.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현재 추진 중인 청주특수학교는 율량동 동청주세무서 옆 부지에 지어진다. 도교육청은 지난 5월 청주특수학교에 대한 설립계획을 확정했다.

지난달에는 지방교육재정 자체투자심사에서 '적정' 판정을 받기도 했다. 이달에는 지방교육재정 중앙투자심사도 추진 중인 상황이다. 이후 도시관리계획 시설결정 변경과 설립추진 협의체 구성 등을 진행한다.

이같은 과정을 거쳐 내년도 예산 반영이 예정됐지만 특수학교 설립 예정 부지 맞은편에 있는 D아파트 일부 주민들이 이에 반대하면서 난관에 봉착했다. D아파트 일부 주민들은 비상대책위원회까지 구성해 청주특수학교 설립에 반대하고 있다.

D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특수학교 건립 반대 민원을 제기한 바 있나?'라는 질문에 "주민들이 집단 반대 민원을 낸 것으로 알고 있다. 아파트 내에 비상대책위원회까지 만들어진 상황이다. 관리사무소에서 어떤 말을 하기에는 부담스럽다"고 설명했다.

D아파트 관리사무소를 통해 비상대책위원회에 관련 입장을 물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장애인 학교 누가 좋아하겠나?"

20일 취재진이 D아파트에서 만난 주민‧인근 상인들은 "필요한 학교지만 특수학교를 누가 좋아하겠나?", "특수학교보단 일반 학교나 지어달라", "젊은 주민들은 이사를 가려 한다"고 말하며 특수학교 설립에 반대했다.

특수학교 설립의 필요성을 알면서도 '우리 동네'에 시설이 들어오는 것은 꺼리는 이른바 '님비현상'이다.

D아파트 인근에서 상가를 운영하는 주민 B씨는 "동대표들도 자주 모여서 특수학교 설립과 관련해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며 "주민들은 특수학교가 들어서는 부지에 일반 초등학교 건립을 요청했지만 교육청은 엉뚱하게 특수학교를 만들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인근에서 공인중개업을 하고 있는 주민 C씨도 "아무래도 특수학교에 대해서 거부감을 가질 수 밖에 없다"며 "집값이 떨어지는 상황은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주민들은 그런 우려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D아파트 일부 주민들이 최근 특수학교 설립과 관련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 충북인뉴스


"장애인들도 교육받을 권리 있다"

충북장애인차별철폐연대 송상호 공동대표는 "장애인들도 정당하게 우리 사회에서 교육받을 권리가 있고 교육청 역시 이들의 권리를 위해 특수학교를 만드는 것이다"라며 "주민들이 이를 반대하는 것은 장애인들을 우리 사회의 구성원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장애인부모회충북지회 최난나 회장도 "현재 청주시에 있는 특수학교는 포화상태다. 유치원부터 20대 성인까지 한 학교에서 교육을 받고 있는 실정이다"라며 "장애인들도 교육받을 권리가 있다. 우리 아이들이 언제까지 사회적 소수, 약자라는 이유로 차별받아야 하는지 답답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충북도내에 등록된 장애인 학생들 중 절반 가까운 아이들이 청주에서 살고 있다. 지금 짓고 있는 특수학교도 10년 전부터 요구해 온 것이고 작은 규모다"라며 "장애인이라는 이유로 아이들이 또다시 밖으로 내쫓겨지지는 않을지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충북도교육청 관계자는 "특수학교 설립의 필요성에 따라 해당 부지를 교육청이 매입했고 주민 설명회를 통해 설립 필요성에 대해서도 충분히 말씀을 드렸다"며 "특수학교의 다목적체육관 등을 인근 주민들과 함께 사용할 수 있게 하는 방안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민들이 요구한 일반 초등학교 설립 요청에 대해서는 "학령 아동이 감소하는 상황에서 주민들의 요구에 따라 일반 초등학교를 추가로 신설할 수 는 없다"며 "해당 부지는 초등학교 설립이 예정됐었던 부지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충북도교육청이 추진 중인 (가칭)청주특수학교는 오는 2023년 개교할 예정이며 유치원 3학급, 초등 23학급 등 총 정원은 264명이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땡큐, 박찬주
  2. 2 문재인 대통령-5당 대표 만찬 중 고성 오간 사연
  3. 3 '구속기소' 정경심 교수 14가지 혐의 살펴보니
  4. 4 술 싫어한 정약용, 정조가 따라준 술 마시고...
  5. 5 그때, MBC 뉴스가 이상해지기 시작했던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