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600mm↑물폭탄...제주 벌써 피해 속출

한라산 누적강수량 630mm, 재난본부 피해신고 73건 접수... 오후3시 고비

등록 2019.09.22 16:15수정 2019.09.22 16:25
0
원고료주기
 
a

22일 제17호 태풍 '타파'가 제주를 덮친 가운데, 제주시 노형동 도로의 갓길에 빗물이 넘치고 있다. ⓒ 제주의소리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제주 남쪽 해상에서 접근하고 있는 가운데, 곳곳에 폭우와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태풍이 다다르기도 전에 600mm가 넘는 물폭탄이 쏟아지며 초비상이 걸렸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태풍 타파는 서귀포 남쪽 약 170km 부근 해상을 시속 29km의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70hPa에 최대풍속 초속 35m인 태풍 타파는 강풍반경 350km로 강도 '강'의 중형 태풍이다. 이날 오후 3시께 서귀포 남동쪽 약 90km 해상까지 접근하고 오후 6시에는 여수 남동쪽 약 130km 부근 해상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이 제주에 가장 근접하는 오후 3시께에는 만조시간이 겹쳐 하천 범람이나 저지대 침수피해도 우려되고 있다.

지난 20일부터 오늘 오후 2시까지 한라산 어리목 630mm, 관음사 598.5mm, 윗세오름 568.5mm, 진달래밭 346.5mm, 제주시 323mm, 조천읍 255.5mm, 성산읍 262.1mm, 애월읍 243.5mm, 구좌읍 190.5mm, 서귀포 132.1mm, 대정읍 53.5mm 등의 누적강수량을 기록했다.

이날 저녁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피해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특히 아직 태풍이 다다르지 않았음에도 제주지역에는 벌써부터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a

제17호 태풍 '타파'가 덮친 제주지역에 강풍과 폭우로 인한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제주시 화북동 삼화LH단지 내 신호등이 꺾여 안전조치가 이뤄지고 있다. [사진제공=제주소방안전본부] ⓒ 제주의소리

 
a

22일 제17호 태풍 '타파'가 제주를 덮친 가운데, 제주시 노형동 도로의 갓길에 빗22일 제17호 태풍 '타파'가 덮친 제주지역에 강풍과 폭우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사진은 제주시 이도동 상가의 떨어져나간 간판 정비 현장. [사진제공=제주소방안전본부] ⓒ 제주의소리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2시까지 총 73건의 피해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접수된 피해유형은 공공시설 38건, 사유시설 35건 등이다.

도로 침수 7건, 하수도 역류 4건, 가로등·교통표지판·신호등 파손 25건 등이 접수됐고, 주택 침수 13건, 농경지 침수 4건, 레저보트 침수·전복 3건, 외벽·마감재·입간판 파손 7건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21일 밤 11시23분께는 화북동 삼화단지 LH아파트 입구 사거리에서는 신호등이 꺾여 도로를 덮쳤고, 22일 새벽 5시40분께 서귀포시 표선면 토산리에서는 도로의 전신주가 끊기며 스파크가 발생했다. 

오전 8시47분께는 건입동의 전신주가 크게 기울어 소방당국과 한국전력 제주지사의 합동 조치가 이뤄졌다.

서귀포시 서호동과 보목동, 표선면 토산리 주택에서는 태양광 패널이 뒤집혔으며, 한림읍 옹포리와 조천읍 조천리, 구좌읍 월정리, 서귀포시 서귀동 등에서는 건물 유리창이 파손되거나 떨어지는 신고가 접수돼 각각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서귀포시 법환동 서귀포월드컵경기장 맞은편에 설치된 가건물에서는 외벽이 뜯겨나갔다.
     
      
a

제주가 태풍 '타파'의 직접 영향권에 들면서 22일 도내 대부분 하천에 폭우로 인해 무섭게 물줄기가 흘러내리고 있다. 산록남로 제9산록교 아래로 집어삼킬듯한 물줄기가 폭포를 만들어냈다. 이번 태풍으로 제주에 많은 곳은 700mm가 넘는 비가 예보됐다. ⓒ 제주의소리

  
a

22일 제17호 태풍 '타파'가 덮친 제주지역에 강풍과 폭우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사진은 서귀포시 보목동 주택의 태양광패널이 뜯겨나간 현장. [사진제공=제주소방안전본부] ⓒ 제주의소리

 
태풍의 영향권에 접어들면서 제주를 기점으로 하는 하늘길과 바닷길도 모두 막혔다. 

강풍특보와 윈드시어가 발효된 제주국제공항은 22일 새벽 순간최대풍속 초속 25.5m의 강풍이 몰아치면서 항공기가 무더기 결항됐다.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22일 제주공항 운항계획은 국내선과 국제선 각 239편을 포함해 총 478편이지만, 이중 316편이 운항 중단됐다. 나머지 162편도 결항될 가능성이 높다. 해상에서도 이틀째 여객선 운항이 전면 중단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의 이동속도와 진로에 따라 23일까지 강수 지역과 예상 강수량, 해상의 특보 등이 변동될 수 있는만큼 앞으로 발표되는 태풍정보를 참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a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하면서 22일 제주공항 항공기 300여편이 결항됐다. 이날 오전 공항 대합실은 한산한 모습을 보였지만 오후들어 운항 재개를 기대하는 승객들이 서서히 몰리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 제주의소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대의 소리, 진실의 소리. 제주의 대표 인터넷신문 '제주의소리'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동백이 엄마 배우 이정은씨의 그 말, 위로가 됩니다
  2. 2 문재인 대통령-5당 대표 만찬 중 고성 오간 사연
  3. 3 땡큐, 박찬주
  4. 4 '박근혜의 사람을 당선시켜라'... 엄청난 돈이 오가다
  5. 5 '구속기소' 정경심 교수 14가지 혐의 살펴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