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옹호하던 보은군수, 고기는 한국산 먹을까?

[털어드립니다, 충청북도 업무추진비 1부] 충청북도 세금맛집지도 ①영동·옥천·보은 편

등록 2019.09.26 16:48수정 2019.09.26 16:48
2
원고료주기

업무추진비 데이터를 활용한 맛집 지도 서비스 △기초의회 의원들의 업무추진비를 토대로 '의슐랭 가이드'를 선보인 중앙일보(좌) △전국 맛집을 찾는 새로운 대안이라며 '세금 미식회' 기획을 내놓은 한국경제(우) ⓒ

공직자 업무추진비 사용내역을 보면 맛집을 알 수 있다? 네, 그렇습니다. 업무추진비는 지방자치단체장이나 공직에 있는 자가 공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사용하는 비용을 말하는데요. 대개 음식점에서 간담회나 회의를 주최할 때 쓰이는 터라 맛집 추적이 가능합니다. 그럼, 우리 동네 맛집은 어딜까? <충북인뉴스> 기획탐사팀이 충청북도와 11개 시·군 자치 단체, 의회까지 총 24개 기관의 업무추진비를 분석했습니다. 국장급 이상 공무원을 비롯한 지방의회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들은 어떤 음식점을 찾아갔을까요.

<충북인뉴스> 기획탐사팀은 지난 8월에 올 상반기(1~7월) 업무추진비 내역을 정보공개청구 했습니다. 9월에 받은 자료를 정리해 <충북인뉴스> 독자 여러분에게 공개합니다. 맛집 지도는 구글(google) 매핑(mapping) 서비스를 이용해 만들었습니다. 업무추진비에 언급된 음식점 주소지는 국내 포털 사이트에 등재된 장소를 기준으로 작성했습니다. 포털 사이트 주소가 모두 정확한 것은 아니기에 오류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밝힙니다.

각 기관이 업무추진비 사용 목록에 입력한 상호명과 포털 사이트 등록 상호명이 상이한 경우도 있습니다.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충북인뉴스> 기획탐사팀은 사용액을 기준으로 상위 10위까지 음식점 순위를 매겼습니다. 그밖에 방문 횟수와 대표 메뉴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업무추진비 특성상 단체회식에 적합한 음식점들이 많은 점 감안해 주세요. 우리 동네 세금 맛집은 어디에 있는지, 지도에서 확인해 보세요!
 
a
 
백종원이 소개한 '영동 버섯' 
 

영동군에서는 매년 버섯 축제를 진행하고 있다 ⓒ 영동군

영동의 특산품, 아시는 게 있나요? 영동에 새로 떠오르는 특산품이 있답니다. 바로 '영동 버섯'인데요. 영동에서는 매년 버섯 축제를 열어 홍보에도 발 벗고 나섰습니다. 최근 백종원이 방송에서 '영동 버섯'을 소개하기도 했죠. 영동 버섯은 포도·올갱이·호두·감과 함께 영동 10미(味)로 꼽히는 재료라고 하는데요.

영동군 공무원들이 가장 많이 찾은 세금 맛집 1위에는 '버섯전골'을 판매하는 <아리랑가든>이 꼽혔습니다. 1월부터 7월까지 총 15차례 방문했는데요. 3,632,000원의 세금이 이곳에서 쓰였습니다. 9위를 차지한 <대영식당>도 '버섯찌개' 메뉴가 있는데요. 이렇듯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에서 영동군의 버섯 사랑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회식의 꽃은 '고기'죠. △가마실식당(3,383,000원 사용, 18회 방문, 삼겹살) △갑돌갈비(2,271,000원 사용, 8회 방문, 생갈비) △삼미가든(1,912,000원 사용, 10회 방문, 한방오리탕) △해신골(1,238,000원 사용, 7회 방문, 매생이오리백숙) △홍능갈비(1,031,000원 사용, 4회 방문, 돼지갈비)까지 영동군도 고기에 강세를 보였습니다.

세금 맛집 순위에 요리 전문점이 두 곳이나 들어간 점도 눈에 띄었습니다. 통통하게 살이 오른 장어가 돋보이는 민물장어 전문점 <우리집>도 인기가 좋습니다. 평균 사용 금액은 409,800원으로 영동군 공무원들이 지갑에서 가장 큰 액수를 쓴 곳이기도 했습니다. 올해로 개업한 지 26년째 되는 <보성복전문>도 세금 맛집 7위에 올랐습니다.

편식은 안 돼~ 골고루 먹는 옥천군

옥천군이 업무추진을 위해 방문한 음식점들은 참으로 다양했습니다. 한정식집부터 레스토랑, 국숫집, 장엇집까지 두루 섭렵한 모습니다. 고기 종류도 다양합니다. 소, 닭, 오리, 돼지까지. 옥천군청과 옥천군 의회에는 골고루 먹는 식습관을 가진 분들만 계신가 봅니다.
 

옥천군 공직자들이 가장 많은 업무추진비를 사용한 곳은 옥천읍 문정리에 위치한 '명가'입니다. '명가' 홈페이지에서 한식과 뷔페를 이용할 수 있고 웨딩홀 등이 있어 모임 장소로 적합한 음식점이라는 소개글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옥천군청과 옥천군 의회에서 모두 18번을 방문해 5,819,000원을 지출했습니다.
 

옥천 향토음식 생선국수 '대박집' 홈페이지 ⓒ


옥천군 하면 '생선국수'를 빼놓을 수 없죠? 옥천군 향토음식으로 사전에도 등재돼 있습니다. '옥천지역에서 먹는 생선국수는 여러 종류의 민물고기를 삶은 국물에 국수를 말아 먹는 음식으로 얼큰하고 시원한 맛이 특징이다. (중략) 옥천군 청산면 보청천의 냇물은 바닥이 온통 자갈이라 맑고 깨끗하며 여기서 잡히는 민물고기는 비린내가 나지 않는다.'(두산백과) 읽기만 해도 입에 침이 고입니다.

예상대로 세금 맛집 10위권 안에 생선국수가 대표메뉴인 식당이 한자리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어탕국수(생선국수)'를 맛볼 수 있는 옥천읍 죽향리에 위치한 <대박집>이 세금맛집 3위에 올랐습니다. 옥천군 공직자들은 총 10회를 방문했고 3,516,000원을 사용했습니다. 향토음식이 여전히 사랑받는 비결이 뭘까요. 직접 먹어보며 탐구해야 할 것 같습니다. (국장님 취재비 주세요)

보은군, '고기'면 다 좋아!

소, 돼지, 닭, 염소, 오리까지…. 보은군은 고기를 가리지 않습니다! 올 상반기 동안 보은군에서 사용한 업무추진비 내역을 살펴본 결과 가장 돈을 많이 쓴 식당 10곳 중 8곳에서 고기를 팔고 있었습니다. 하나씩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보은군 공무원들이 가장 사랑한 고기는 '돼지고기'였습니다. 1위를 차지한 <남도명가>는 '돼지고기'로 유명한 식당입니다. 총 방문 횟수는 10회, 사용 금액은 3,859,000원이었습니다. 1회 방문 시 평균 사용 금액은 385,900원이었습니다. 
 

역시 회식은 소고기죠! ⓒ 김다솜


그 외에도 △<잎새사랑>(5위, 1,662,000원 사용, 8회 방문, 쌈밥수육 판매) △<한라산>(9위, 4회 방문, 제주흙돼지 판매) △<뱃들>(10위, 1,118,000원 사용, 4회 방문, 돼지갈비 판매)을 다니며 돼지 사랑을 이어갔습니다. 

돼지만 찾진 않았습니다. 사용 액수에서는 2위지만, 방문 횟수는 1위였던 <신촌가든>은 '닭백숙'과 '오리백숙'으로 유명한 집입니다. 보은군 공무원들은 지난 6개월 동안 총 16회 이곳을 방문했습니다.

보은에서 가장 핫한 남자! 정상혁 보은군수가 좋아하는 음식은 뭘까요? 8위에는 <한우협회 보은군 영농조합법인>이 꼽혔는데요. 일본을 옹호하는 발언으로 유명해지셨는데 고기는 한국산을 드시네요.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피의자와 성관계 검사'가 보여준 절대 권력의 민낯
  2. 2 조국 PC 속 인턴증명서 파일은 서울대 인권법센터발
  3. 3 김세연 '동반 불출마' 사실상 거부한 나경원... 패스트트랙 때문?
  4. 4 김남길 "이젠 저도 건물주 됐으면 좋겠어요"
  5. 5 '까불이' 정체보다 더 충격적이었던 동백이의 그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