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경북도 '강력 규탄'

경북도와 경북도의회 성명서 통해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 선언

등록 2019.09.27 16:10수정 2019.09.27 16:45
1
원고료주기
a

독도. 일본이 27일 발표한 '2019 방위백서'에 독도를 자국 영토로 기술해 독도를 관할하는 경상북도와 경상북도의회가 강하게 규탄했다. ⓒ 조정훈

 
일본이 방위백서를 통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데 대해 독도 관할자치단체인 경상북도와 경상북도의회가 강력히 규탄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27일 성명을 통해 "독도는 누대에 걸친 우리의 생활터전이자 민족자존의 상징"이라며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라고 분명히 밝혔다.

이 지사는 "일본이 방위백서에 '독도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하는 것은 과거 제국주의적 영토야욕에 갇힌 시대착오적인 행위로써 국제적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지속적이고 노골적인 영토침탈 행위는 한일 간 미래지향적인 협력동반자 관계를 저해하는 행위로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경고하고 "일본 정부는 왜곡된 역사관에 기초한 방위백서를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경상북도의회도 일본이 지난 3월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주장을 담은 일본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서가 문부성 검정을 통과한 것에 이어 4월 외교청서, 9월 방위백서에서도 터무니없는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면서 영토 침탈을 위한 야욕을 더욱 노골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경상북도의회는 "일본 정부가 방위백서에서 독도를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억지 주장을 15년째 반복하고 있지만 명백한 우리의 고유 영토"라며 "우리 국민이 경제활동을 하고 있는 삶의 터전이자 민족자존의 상징"이라고 강조했다.

장경식 의장은 "일본은 방위백서를 비롯한 역사를 부정하는 모든 왜곡·날조된 행위를 즉각 증단하라"면서 "가해자로서의 역사적 책임과 미래지향적 신뢰구축을 위해 뼈를 깎는 반성과 행동에 나서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성진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위원장도 "일본의 계속된 역사를 왜곡하는 행위는 최근 파국으로 치닫고 있는 양국 간 관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300만 도민과 함께 독도 영토주권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도발도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 방위성은 이날 '2019 방위백서'를 국무회의에 보고하면서 "일본의 고유영토인 북방영토(쿠릴열도 4개 섬)와 다케시마(독도의 일본식 이름)의 영토문제가 여전히 미해결된 채로 존재하고 있다"고 기술했다.

또한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독도를 포함시키고 주변국 방공식별구역(ADIZ) 지도에서도 독도를 자국 영공으로 표시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피의자와 성관계 검사'가 보여준 절대 권력의 민낯
  2. 2 조국 PC 속 인턴증명서 파일은 서울대 인권법센터발
  3. 3 "검찰개혁 누가 못하게 했나" 송곳질문... 문 대통령의 답변은
  4. 4 김세연 '동반 불출마' 사실상 거부한 나경원... 패스트트랙 때문?
  5. 5 '데드크로스' 대통령 지지율? 여론분석전문가도 "처음 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