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상인회 "대기업 유통브랜드 문화제조창C 입점 반대"

"명백한 도시재생 취지 위반이자 지역경제에 제조체를 뿌리는 것"

등록 2019.10.08 11:25수정 2019.10.08 11:25
0
원고료주기
청주시상인회장협의회·정의당 충북도당·충북청주경실련 등은 7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화의 허브가 되겠다는 문화제조창C에 의류타운이 들어서는 것은 지역중심 상권을 죽이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시는 2013년과 2015년 상인들과 상생협약을 맺으면서 문화제조창C에 대형마트, 유통몰이 들어서는 것을 막겠다고 했지만, 문화제조창C의 운영사업자로 선정된 중소기업을 앞세워 재임대 방식으로 대기업 브랜드 입점을 허용하고 있다. 현재 이곳에는 5곳의 대형유통브랜드의 입점이 확정됐다고 한다. 문화제조창C와 성안길 중심상권은 불과 1㎞밖에 떨어지지 않아 이곳에 대형유통업체가 입점하는 것은 명백한 도시재생 취지 위반이자 지역경제에 제조체를 뿌리는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려면 잡초도 살고 꽃도 살아야 한다. 시 소유 건물에 까지 대기업 상업시설이 들어서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 청주시는 상인들과 체결한 상생업무협약을 준수하라.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보다 큰 연대와 청주시민들의 힘으로 강력한 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는 2014년 5월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선도지역 지정을 받아 2017년 9월 민간사업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시, 주택도시기금, LH가 출자해 리츠 방식으로 문화제조창C 사업을 추진했다. 하지만 1·2층 판매시설 유치를 둘러싸고 지역 소상공인들의 반발이 컸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지뢰 묻혔는데 직진 명령? 중국인 병사는 이렇게 한다
  2. 2 여자의 몸은 어디까지 음란한 걸까
  3. 3 "지금 딱 한 사람 설득하라면... 윤석열이다"
  4. 4 '지소미아 연장'에 목매는 미국... 왜냐면
  5. 5 "수사해서 문제 없으면 스톱해야 하는데... 특수부 자제 못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