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2대 사학, 사학연금 법인부담금 교비에 전가

청주대·서원대 자체 부담율 6~9%대, 전국 평균은 64.7%

등록 2019.10.08 11:31수정 2019.10.08 11:36
0
원고료주기

ⓒ 충북인뉴스


청석학원과 서원학원이 대학 사학연금 법인부담금 수십억 원을 교비로 충당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7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의 국감자료에 따르면, 청석학원 산하 청주대학교는 지난해 사학연금 법인부담금 32억628만1000원 중 2억1000만원(6.5%)만 학교법인이 부담한 것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법인부담금 29억9628만1000원(93.5%)은 교비로 냈다.

서원학원 산하 서원대학교도 지난해 사학연금 법인부담금 17억6906만7000원 중 1억7180만1000원(9.7%)만 학교법인이 부담하고, 나머지 15억9726만6000원(90.3%)을 교비로 충당했다.

지난해 전국 사립대학 평균 법인부담률 64.7%에 비하면 현저하게 떨어지는 형편이다.

법인부담금은 사립학교교직원연금법, 국민건강보험법 등에 따라 사립대학 법인이 부담해야 하는 교직원 4대 보험료다.

원칙적으로 학교경영기관이 부담해야 하며, 예외적으로 부족액을 학교가 부담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다. 결국 도내 대표적인 양대 사학이 예외규정을 악용해 법인 부담을 학교 교비에 전가시키고 있는 셈이다.

이 의원은 "일부 사립대학의 교비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다. 학생 등록금으로 부족분을 메우게 된다면, 그만큼 교육의 질은 악화할 것이 자명하다. 법인부담금 예외조항은 면죄부가 아니다. 정부는 사학법인이 보다 책임감을 갖고 법인부담금을 납부할 수 있도록 면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2. 2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
  3. 3 조국 장관 사퇴 후 황교안의 일성, 이러니 못 믿는 거다
  4. 4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이다" 62.6%
  5. 5 씁쓸한 조국 사퇴... 윤석열 검찰총장이 명심해야 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