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달 만에 3만7천명 참여, 충남 농민수당 조례 제정 가시화

최소 연서 주민수 두배 웃도는 숫자... "충남도와 의회, 무겁게 받아들여야"

등록 2019.10.08 11:37수정 2019.10.08 11:42
0
원고료주기

충남농민수당 조례 제정운동본부가 8일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이재환

  
지난 7월 시작된 충남 농민수당 조례제정 운동이 순항하고 있다. 10월 8일을 기점으로 농민수당 조례 제정에 서명한 충남도민 수도 3만을 훌쩍 넘었다.

충남 농민수당 조례제정 운동본부(아래 운동본부)에 따르면 지난 7월 25일 조례제정의 첫 순서인 대표 청구인 접수 이후, 충남도민 3만7천여 명이 서명에 동참했다. 조례 제정 청구에 필요한 최소 연서 주민수는 1만7499명이다.

운동본부에 따르면 농민수당의 목적은 '농업활동이 창출하는 공익적 가치를 보장하고, 농업인이 기본권을 누리고, 지속가능한 농촌을 만들어가는 것'이다. 이 같은 취지에 공감한 도민들은 서명(청구인 명부 연서)으로 화답했다.

운동본부는 8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구인 명부를 충남도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명부는 충남도의 검토를 거친 뒤, 충남도 의회에 전달된다. 충남 농민 수당 조례 제정이 가시화되기 시작된 것이다. 운동본부가 추진하고 농민 수당은 월 20만 원선이다.

운동본부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두 달 만에 3만7천여 명의 도민들이 청구서명에 동참한 것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며 "운동본부는 이를 충남농정 나아가 한국농정의 방향을 바꾸는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 달라는 의미로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도민들의 뜻을 반영할 수 있도록 충남도와 의회와의 협의를 통해 농민수당 조례를 제정하겠다"며 "도지사와 도의회 의장에게 즉각적인 면담을 요구 한다"고 덧붙였다.

운동본부는 또 "농민수당의 지급 대상은 농가가 아닌 농민이어야 한다"며 "지급대상을 농민으로 정하는 것은 수당으로서 보편적인 것이기도 하지만, 농촌사회에서 개별 농민이 정책과 산업의 주체로 나서는 의미가 있다. 농민이 농촌의 주인으로 비로소 등장하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충남도와 의회 도민의 뜻 엄중히 받아 들여야"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정효진 전국농민회 충남도연맹 의장은 "힘들고 어려웠지만 지난 두 달 동안 행복했다"며 "농민들이 그렇게 원하던 인간다운 삶을 살기위한 첫걸음이 오늘 시작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영호 민중당 충남도당 위원장도 "충남 도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농민수당은 농민들이 동냥을 달라는 뜻이 아니다"라며 "지난 수십 년 동안 지속된 개방 농정으로 죽어가는 농촌을 살리려는 것이다. 충남 도지사와 의회는 이를 엄중하게 받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블로그 미주알고주알( http://fan73.sisain.co.kr/ ) 운영자. 필명 전설.

AD

AD

인기기사

  1. 1 황교안, 단식 전날 영양제 주사 논란... 해당 병원에 확인해보니
  2. 2 황교안 앞에서 뼈 때린 김종훈 "이런 단식 본 적 없다"
  3. 3 불출마 이용득 "문 대통령 시정연설 듣는데 부글부글 끓었다"
  4. 4 불리한 시국, 생방 나간 문 대통령... 그가 보여준 세 가지
  5. 5 "론스타 수사 검사는 윤석열... 지금이라도 범인 잡아와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