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휴일 반납하고 태풍피해 복구에 나선 동해시청 직원들

등록 2019.10.10 09:56수정 2019.10.10 09:57
0
원고료주기

ⓒ 사진 조연섭기자


대형산불에 이어 영동지역은 지난 3일 제8호 태풍 '미탁'으로 350m가 넘는 많은 비가내려 저지대 침수를 비롯한 하천 범람등 33가구 50명의 이재민을 남겼다.
 

ⓒ 사진 조연섭기자


9일 한글날, 동해시청 직원들은 태풍피해가 많은 망상과 송정동 등을 대상으로 농가 벼 일으켜세우기 및 마을 현장 피해복구를 위해 전직원 모두 복구작업에 참여하고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또한 동해시자원봉사센터 소속 각종봉사단과 충북음성자원봉사센터에서도 지난 7일 태풍 피해를 입은 동해 송정동을 방문해 피해 복구를 돕는 등 자원봉사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 사진 조연섭기자

 

ⓒ 사진 조연섭기자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 기획

AD

AD

인기기사

  1. 1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2. 2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
  3. 3 조국 장관 사퇴 후 황교안의 일성, 이러니 못 믿는 거다
  4. 4 씁쓸한 조국 사퇴... 윤석열 검찰총장이 명심해야 할 것
  5. 5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이다" 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