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안질의 대신 현장시찰 논란 된 대구시경 국감

윤재옥 의원 제안에 현장 시찰로 변경... 여야 의원 모두 일정 변경에 항의

등록 2019.10.10 18:05수정 2019.10.11 00:11
0
원고료주기
a

10일 오후 대구지방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감. ⓒ 조정훈

 
10일 오후 대구지방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대구시경 국감에서는 현안질의 대신 현장 시찰로 일정이 변경된 것을 놓고 논쟁이 오갔다.

당초 대구시경에서 현안과 문제점을 지적하는 국감으로 진행하기로 했지만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달서을)이 미제사건 수사팀 및 112종합상황실 등을 둘러보는 현장 시찰로 제안해 여야 간사 간 조율이 이루어졌다.

오후 3시가 넘어 시작된 국감에서 전혜숙 위원장은 "개구리소년 사건은 국민의 관심이 큰 대표적 미제사건"이라며 "윤재옥 의원이 요청해 여야 간사 합의로 현장 시찰로 대체했다"고 설명했다.

전 위원장은 "사건 발생 28년이 지난 지금까지 진실이 밝혀지지 않아 유족들이 가슴에 큰 아픔을 품고 살고 있다"며 "최근 경찰이 DNA대조 등 화성연쇄살인사건 범인을 특정하는 등 유족에게 희망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원들은 유족과 국민의 관심에 따라 개구리소년 사건 재수사에 착수한 미제사건수사팀과 증거물 보관실을 둘러보고 현장 애로점 등 대책과 지원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무소속인 이언주 의원이 "자갈마당에 집창촌 개발로 오랜 유착 비리가 드러나고 포주와 업자, 경찰, 조폭 등 4자 유착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며 "간사 간 협의가 있었다고 하지만 어떤 협의도 없이 갑자기 현장 시찰로 대체한 것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언주 의원 말에 동의한다"며 "나도 그 자리에 없었다. 윤재옥 의원이 대구 출신이라서 봐준 것이냐. 우리 청장은 윤 의원에게 고맙다고 해야 한다"고 비꼬았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도 "국감자료 많이 준비했는데 현장 시찰로 바뀐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대구 치안과 경찰 문제 등 다룰 게 많은데 정치적 프레임에 개구리소년 문제를 넣었다"고 지적했다.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도 "이럴 거면 국감하자. 왜 현장 시찰로 했느냐"며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a

10일 오후 대구시경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서 송민헌 대구청장이 개구리소년 실종사건 수사상황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조정훈

  
그러자 윤재옥 의원이 "제가 지역 국회의원이니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참작해서 현장 시찰로 바꾼 것"이라며 "대구지방경찰청이 요청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결국 국감은 송민헌 대구경찰청장의 개구리소년 실종사건 수사상황 보고를 듣고 현안질의를 끝낸 후 미제사건수사팀과 112종합상황실을 방문하고 대구수성경찰서로 이동해 증거물 보관실을 둘러보는 것으로 끝났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2. 2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
  3. 3 조국 장관 사퇴 후 황교안의 일성, 이러니 못 믿는 거다
  4. 4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이다" 62.6%
  5. 5 "문재인 정부는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