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백년에 한번 핀다는 행운의 고구마 꽃 활짝

여수시 소라면 덕양 내기마을 고구마 밭에 피어나

등록 2019.10.10 18:29수정 2019.10.10 18:29
1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1백년에 한번 핀다는 행운의 고구마 꽃이다. ⓒ 조찬현

 
1백년에 한번 핀다는 고구마 꽃이 활짝 피었다. 고구마는 일반적으로 꽃을 잘 피우지 않는다. 그래서 1백년에 한번 핀다고 할 정도로 귀하게 여긴다.

고구마 꽃이 활짝 피어난 곳은 여수시 소라면 덕양 내기마을 고구마 밭이다. 고구마 넝쿨을 살짝 살짝 젖히자 여기저기서 고구마 꽃이 방긋거리며 고개를 내민다.

고구마는 영양과 수분이 부족할 때 번식을 위해 꽃을 피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올해는 그 어느 때보다 잦은 태풍과 비로 인해 가물지도 않았는데 꽃이 피었다며 마을 사람들은 고개를 갸우뚱한다.
 

여수시 소라면 덕양 내기마을 고구마 밭에 피어난 고구마 꽃이다. ⓒ 조찬현

   

고구마 이파리 사이에서 고구마 꽃이 방긋거리며 고개를 내민다. ⓒ 조찬현

 
가지목 메꽃과로 나팔꽃을 닮은 예쁜 고구마 꽃의 꽃말은 행운이다. 원산지는 아메리카 대륙 열대지역이다. 카로틴과 녹말이 풍부한 작물로 덩이뿌리를 먹는다. 옛날에는 구황작물로 쌀이 떨어졌을 때 밥 대신 먹었다.

여수의 관문인 덕양은 소라면의 중심마을로 덕양1구에서 6구까지 여섯 개의 행정리로 나뉜다. 내기마을은 덕양의 다섯 번째 마을로 덕양5구에 있다. 내기(內基) 마을은 안골을 한자로 바꾼 이름이다.
 

옛날 쌀이 떨어졌을 때 밥 대신 먹었던 구황작물 고구마다. ⓒ 조찬현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다음 블로그 '맛돌이의 오지고 푸진 맛'에도 실립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그는 해보다 먼저 떠서 캄캄한 신새벽을 가른다.

AD

AD

인기기사

  1. 1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2. 2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
  3. 3 조국 장관 사퇴 후 황교안의 일성, 이러니 못 믿는 거다
  4. 4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이다" 62.6%
  5. 5 씁쓸한 조국 사퇴... 윤석열 검찰총장이 명심해야 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