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헤드셋 VR 기기', 전국 초등학교에서 사용 금지

[보도 뒤] 교육부 학교에 공문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 자제하라"

등록 2019.10.10 18:58수정 2019.10.10 18:58
0
원고료주기

교육부가 지난 10월 1일자로 전국 초등학교에 보낸 공문. ⓒ 윤근혁

 
교육부가 전국 초등학교에 '헤드셋 VR(가상현실) 기기' 사용을 사실상 금지했다. 디지털 교과서로 수업할 때 학생들에게 위험을 줄 수 있는 요소를 없애기 위해서다.

10일, 교육부가 시도교육청을 거쳐 전국 초등학교에 보낸 공문(10월 1일자) '초등학생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VR 콘텐츠 활용 유의사항 안내'를 살펴봤다.

교육부는 해당 공문에서 "최근 일부 초등학교에서 사용하고 있는 VR 기기가 시력발달단계인 초등학생들의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면서 "초등학교에서는 헤드셋 형태의 VR 기기 이용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그러면서 "스마트패드 또는 스마트폰을 활용하여 VR 콘텐츠를 이용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VR 콘텐츠는 10분 이내로 이용하고 이용 뒤에는 적어도 10분 이상 휴식을 취해야 한다"면서 "계단이나 난간 등 위험한 장소에서 이용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도 교사들에 대해서 교육부는 "VR 콘텐츠를 오래 이용하면 눈에 피로가 오거나 목, 어깨 등에 무리가 올 수 있으므로 적절한 눈 체조와 스트레칭을 할 수 있도록 지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VR 기기에 대한 위험성 보도 뒤 교육부에서 전문가 회의를 거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런 결정은 교육당국의 무분별한 VR 콘텐츠 제작, 배포 관행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오마이뉴스>는 지난 9월 18일자 기사 "발작 위험" 경고에도, 초등생용 VR교과서 만든 교육부(http://omn.kr/1kxvq)에서 "교육부가 수십억을 들여 '초등학생용 VR 디지털교과서' 콘텐츠를 만들어 보급하고 있지만, 정작 삼성과 Sony 등 VR 헤드셋 장비 제조업체들은 건강 및 안전상의 이유를 들어 '어린이 사용 금지'를 규정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학생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어야 할 교육부가 앞장서서 어린이의 안전을 저해하는 모순된 상황이라는 지적이 나온다"고 처음 보도한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AD

AD

인기기사

  1. 1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2. 2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
  3. 3 조국 장관 사퇴 후 황교안의 일성, 이러니 못 믿는 거다
  4. 4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이다" 62.6%
  5. 5 씁쓸한 조국 사퇴... 윤석열 검찰총장이 명심해야 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