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한겨레> 보도 두고 "윤석열 흠집내기 시작, 특검하자"

한국당 대법원 앞에서 공개회의... 나 원대 "윤중천 진술 덮기? 물타기"

등록 2019.10.11 10:37수정 2019.10.11 10:37
18
원고료주기
 
a

규탄회의에서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원내 지도부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 구속영장 기각 항의 규탄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아래 한국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 관련 윤중천씨의 진술을 검찰이 덮었다는 의혹 보도에 대해 '물타기'라고 비난했다.

<한겨레>는 11일자 보도를 통해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의 스폰서로 알려진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윤석열 검찰총장도 자신의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고 진술한 바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진술은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작성한 보고서에 포함됐고, 이후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를 통해 검찰에 넘겨졌으나 검찰이 추가조사 없이 마무리했다는 게 보도의 요지였다. 당시 윤석열 총장은 서울중앙지검장이었다.

한국당은 11일 오전 대법원 앞에서 '문 정권 사법농단 규탄 현장 국정감사대책회의'를 열었다. 조국 법무부장관 동생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를 법원 기각한 데 항의하기 위해서였다. 이 자리에서 나 원내대표는 <한겨레>의 보도를 '흠집내기'로 규정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 아침 드디어 윤석열 검찰총장 흠집내기가 시작됐다"라며 "물타기, 본질 흐리기 공작은 지칠 줄을 모른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렇게 문제가 있다면, 그 당시 검증한 조국 민정수석은 뭐한 건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좋다, 이 물타기, 진실 모두 밝혀내자"라며 "조국 사태 마무리된 이후 문재인 대통령 자녀를 포함해서 특별검사하자고 이미 제안했다"라고 다시 '특검' 카드를 꺼내들었다. 나 원내대표는 앞서 문재인 대통령, 조국 장관, 황교안 한국당 대표 그리고 본인 등 4명의 자녀에 대해 모두 묶어서 특검을 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나 원내대표는 "여당은 당당히 나서라"라며 "윤석열 총장 부분도 특검하자"라고 주장했다. 다만 시점에 대해서는 "조국 문제가 정리된 이후"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공개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대검찰청에서도 (윤석열 총장을 향한 의혹 제기의) 본질은 물타기로 보고 있다"라며 "이 모든 사안에 대해서 더 이상 물타기 하지 말라"라고 말했다. 그는 "결국 이 정권의 비열함에 대해서 더 분개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조국 일가를 구하기 위해서 온갖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하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들이 바보가 아니다"라며 "이 왜 이 시점에서 이런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가"라고 되물었다. "조국 사태가 마무리된 이후 특검하자는 게 우리의 일관된 요구"라고 재차 강조했다.
댓글1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2. 2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
  3. 3 조국 장관 사퇴 후 황교안의 일성, 이러니 못 믿는 거다
  4. 4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이다" 62.6%
  5. 5 씁쓸한 조국 사퇴... 윤석열 검찰총장이 명심해야 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