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잠수함·LNG선 등 1조 5600억원 규모 수주

3000톤급 장보고-III 2차 잠수함 ... 미주지역 LNG운반선 2척

등록 2019.10.11 10:39수정 2019.10.11 10:54
0
원고료주기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이 우리나라 해군의 최신예 잠수함과 LNG운반선 등 1조 5600억원 상당의 대규모 수주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방위사업청과 3000톤급 잠수함 장보고-III 2차사업 선도함의 설계와 건조사업을 1조 1130억원에 계약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와 함께 같은 날 미주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2척도 수주했다. 이날 수주한 잠수함 포함 선박 3척의 총 계약금액은 약 1조 5600억원에 달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4월 약 1조 2000억원 규모의 인도네시아 잠수함 3척 건조사업을 수주해 대한민국 방위산업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렸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잠수함 수주는 대우조선해양의 잠수함 건조능력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다시 한번 증명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운반선 9척, VLCC 7척, 잠수함 4척 등 총 20척 약 42.7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하며 올해 목표 83.7억 달러의 약 51%를 달성했다.
 
a

대우조선해양이 건조중인 대한민국 최초 3,000톤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장보고-III 1차사업 1번함) 진수식 모습. ⓒ 대우조선해양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2. 2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
  3. 3 조국 장관 사퇴 후 황교안의 일성, 이러니 못 믿는 거다
  4. 4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이다" 62.6%
  5. 5 씁쓸한 조국 사퇴... 윤석열 검찰총장이 명심해야 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