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불법영업 단속받았던 이들도 "이재명 선처해 달라"

백운계곡 상인들 경기지사 선처호소 동참 "이 지사 정책 우리 살리는 길 일 수도"

등록 2019.10.13 17:25수정 2019.10.13 17:25
3
원고료로 응원

이재명 지사 탄원호소 현수막을 펼치고 있는 포천시 이동면 백운계곡상인협동조합 조합원들 모습 ⓒ 상인조합


"매년 불안하게 살지 않았습니까. 이재명 도지사 정책이 결국 우리는 살리는 길일 수도 있습니다."

대법원 선고를 앞두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선처호소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계곡불법영업으로 단속을 받았던 경기도 포천시 이동면 백운계곡 상인들이 12일 "우리는 이재명 도지사를 간절히 원합니다"는 현수막을 내걸고 이 지사의 선처호소에 동참했다. 

앞서 포천 백운계곡 상인들은 백운계곡 일대에서 수십 년간 불법시설물을 설치, 영업을 해오던 음식점 상인들이다. 이들은 최근 이 지사의 계곡·하천 내 불법행위 근절 정책에 강력반발한 바 있다. 

백운계곡상인협동조합 이종진(54)조합장은 "그동안 어려운 점이 많았으나 시와 도를 믿고 정책에 따라가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며 "그런데 혹여 도지사가 도정을 보는데 문제가 생기면 아무것도 진행될 수 없다고 판단해 미력하나마 저희의 뜻을 전하고자 했던 일"이라고 탄원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 조합장은 "철거하라는 부분은 인정하지만 생계가 걸린 부분이어서 어려움이 많았다"며 "시와 잘 정비해 나가면 앞으로 합법적으로 더 많은 관광객을 유입할 수 있을 것이라는 해법에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불법철거 얘기했으나 결과적으로 모든 일을 깨끗하게 서로 합법적으로 해보자는 취지 아니겠느냐"며 "(앞으로)시와 도가 상의해야 하는 부분이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계곡상인들 "이 지사 정책 우리 살리는 길 일 수도"...이 지사 "미안하고 감사"
 

이재명 경기지사 트위터 갈무리 ⓒ 박정훈

 
이 조합장은 "수십 년 간 불법, 바가지요금 등 매년 불안하게 살지 않았느냐. 이제 시대 맞춰서 바꿔서 하자는 것"이라며 "결론은 도지사 정책이 우리를 살리는 길일 수도 있다"며 강조했다. 

또한 "이 지사의 정책에 반대보다는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합법적으로 조합원 모두 마음을 모았다"며 "지난번 10월 9일 이 지사 지키기 범국민대회 발기인대회도 가려했으나 돼지열병으로 취소돼 못 갔다"며 안타까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13일 새벽 자신의 sns를 통해 감사를 표했다. 이 지사는 "아..이 분들 계곡영업 단속 당한 분들이신데.."라며 "경기도의 강력 단속에 손해를 보시는데도 이러시니 감사합니다"라고 미안함과 감사함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이런 분들이 바로 나라를 떠받치고 세상을 바르게 만드는 주인들"이라며  거듭 감사를 표했다. 

한편, 앞서 수원고법 형사2부(재판장 임상기)는 지난 9월 6일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다.

이 지사 측과 검찰은 지난 9월 11일 2심 판결에 불복해 법원에 상고장을 제출한 상태로 대법원 선고를 앞두고 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팩트체크 앱에 놀란 한국당? 심재철 "제2의 드루킹 사태"
  2. 2 원래 없던 항문 근육의 교훈, 네 몸을 억압하지 말라
  3. 3 "지금까진 탐색전, 코로나19 본 게임은 이제부터"
  4. 4 나는 임미리 교수의 칼럼엔 반대한다
  5. 5 "KBS는 왜 타 방송 표절하나?" 김구라 '폭탄 발언' 또 통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