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에 가야 하지만..." 이들이 산업단지 조성을 반대하는 이유

충남 예산군 고덕·봉산 주민들 "무분별 산업단지 반대"... "조만간 면담 일정 잡겠다"

등록 2019.10.14 17:00수정 2019.10.14 17:00
0
원고료로 응원
 

고덕·봉산 주민들이 7일 도청 앞에 내건 펼침막. ⓒ <무한정보> 김동근


"폐기물매립장, 주물단지, 예당산단, 폐기물감량화시설이 고덕·봉산을 위협하고 있다."

주민 100여 명이 지난 7일 충남도청 앞에 모여 "청정고향에서 살고 싶다. 우리 지역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비가 쏟아지는 궂은 날씨에도 노구를 이끌고 나온 어르신들은 비옷을 입고, 우산을 쓴 채 자리를 떠나지 않았다.

이들은 "2016년 평화롭던 마을에 폐기물매립장이 들어서려 하면서 주민들을 분열시키고, 금품이 오가는 과정에서 전직 이장이 목숨을 끊는 등 가슴 아픈 비극이 벌어졌다"면서 "사업주가 이를 강행한다면 생사를 불문하고 투쟁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예산군이 추가로 진행하고 있는 지곡리 일원 예당제2산업단지와 상몽리 일원 신소재 산업단지 확장 등도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들은 "오랜 시간 주물단지로 싸웠고, 최근에는 화학단지가 돼버린 예당산단의 대기오염과 악취로 고통스러운 날들을 보내고 있다. 그런데도 또다시 이곳에 산업단지 확장계획이 있다고 한다. 주민들과 상생할 수 없는 무분별한 산단 조성을 반대한다"며 철회를 촉구했다.

자신을 난소암 환자라고 밝힌 한 어르신은 "병원에 가야 하지만 공장을 막으러 왔다"며 하소연했고, 주민들은 "1급 발암물질 황산을 사용하는 화학공장 주변에 암 환자가 25명"이라며 "연기와 구린내를 내뿜어 살 수가 없다. 내포신도시는 좋은 기업만 받는다는데 우리들만 죽으라는 것이냐"고 주장했다.

한쪽에선 "공무원은 '세수를 늘리려고 공장을 유치한다'며 '농민 100명보다 공장 하나가 낫다'고 하더라. 지방자치를 없애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문진석 도지사 비서실장은 "주민들의 말씀을 그대로 양승조 지사님께 전달하겠다. 조만간 면담 일정도 잡겠다"고 약속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남 예산군에서 발행되는 <무한정보>에서 취재한 기사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본인이 일하고 있는 충남 예산의 지역신문인 무한정보에 게재된 기사를 전국의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픈 생각에서 가입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아파트 어떻게 지어지는지 알면 놀랍니다
  2. 2 "코로나19는 기획됐다"... 프랑스 뒤흔든 문제적 다큐
  3. 3 서울시, "10인 이상 집회 금지" 24일부터 사실상 3단계 실시
  4. 4 반격 나선 민주당 "주호영 부정부패 용의자같은 저주, 품격 떨어져"
  5. 5 아들은 자수 후 1년만에 자살... 만석지기 집안의 파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