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이제 문 대통령 차례"라는 황교안 "공수처법, 다음 국회로 넘기자"

"송구스럽다는 말로 넘어갈 일 아냐... 공수처법은 집권 연장 시나리오" 주장

등록 2019.10.14 17:49수정 2019.10.14 18:19
145
원고료주기
a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남소연

"'송구스럽다'는 말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 국민적 상처와 분노, 국가적 혼란을 불러온 인사 참사, 사법 파괴, 헌정 유린에 대해 대통령이 국민 앞에 직접 통렬하게 사죄해야 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조국 법무부장관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힌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한 말이다(관련 기사 : 문 대통령의 사과 "많은 갈등 야기해 매우 송구스럽다").

그는 이날 오후 김성원 대변인 대독으로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조 장관의 사의 표명은) 만시지탄이다. 이제 문재인 대통령 차례다. 대통령이 국민 앞에 직접 통렬하게 사죄하라"며 이 같이 밝혔다. 또 "대통령 스스로 계파 수장을 자임하며, 국민을 편 가르고 분열을 부추긴 데 대해 반성·사죄하는 것이 마땅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공수처법, 20대 국회서 논의해선 안 된다"

무엇보다 황 대표는 한 발 더 나아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라탄 공수처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을 20대 국회에서 논의해선 안 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구체적으로 "이제 검찰 개혁은 국회에 맡기고 문 대통령은 (여기에서) 손을 떼라"며 "현재의 '공수처법'은 문재인 정권의 집권 연장 시나리오일 뿐이다. 공수처법은 다음 국회로 넘겨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문 대통령의 '국정 대전환'도 요구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이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여 국정 대전환에 나서야 한다. 더 국민들을 힘들고 고통스럽게 만들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오만과 독선, 불의와 불공정의 독재적 국정 운영을 즉각 중단하라. 국민과 소통하고 야당과 협력하라"라고 요구했다.
 
a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이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의 표명과 관련한 황교안 당대표의 입장문을 대독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에 대해 김성원 대변인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공수처법 관련 논의는) 원내대표들 간 협상을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라면서도 "결국 다음 국회에서 검찰개혁을 논의해야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황 대표의 입장을 부연했다.

'대통령이 따로 한 번 더 사죄하라는 것이냐'는 기자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김 대변인은 "(조국) 장관 임명 전부터 얼마나 많은 국민들에게 상처와 아픔을 주고, 국민을 둘로 갈라놓는 등 큰 심려를 끼쳤느냐"라며 "이런 국가적 대혼란, 헌정 유린 등에 대해서 문 대통령이 국민들에게 통렬히 사죄해야 한다는 게 한국당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조국 전격 사의 표명 "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 여기까지..."
'조국 사의 표명'에 환호한 한국당 "문 대통령 사과하라"  
댓글14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정치부 기자.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자세히 보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A political reporter. I'm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PC 속 인턴증명서 파일은 서울대 인권법센터발
  2. 2 '피의자와 성관계 검사'가 보여준 절대 권력의 민낯
  3. 3 김남길 "이젠 저도 건물주 됐으면 좋겠어요"
  4. 4 '까불이' 정체보다 더 충격적이었던 동백이의 그 말
  5. 5 김세연 '동반 불출마' 사실상 거부한 나경원... 패스트트랙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