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대학교 학생 및 교사들 사랑의 짜장면 봉사활동 펼쳐

수성대 휴먼케어 봉사단, 800여 명의 어르신들에게 직접 짜장면 만들어 대접

등록 2019.11.06 23:09수정 2019.11.06 23:09
0
원고료주기
a

수성대학교 학생들과 교수 등 30여 명은 6일 대구 황금복지관에서 어르신을 위한 사랑의 짜장면 봉사활동을 펼쳤다. ⓒ 수성대학교 제공

 
대구 수성대학교가 홀로 사는 어르신과 소외계층을 위한 짜장면 나눔 행사를 가졌다.

수성대학교 휴먼케어 봉사단 소속 학생과 교수 등 30여 명은 6일 비영리 자선단체인 '사랑의 짜장차(대표 오종현)'와 함께 황금복지관에서 직접 재료를 손질한 짜장면을 800여 명의 어르신들에게 대접했다.

이날 행사에는 특히 '사랑의 짜장차'의 1000번째 후원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구 수성갑)도 참석해 짜장면 배달 도우미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발에 깁스를 하고 봉사활동에 나선 김민주 학생(아동미술심리과 2년)은 "다리가 불편했지만 어르신께서 짜장면을 맛있게 드시는 것을 보고 봉사활동에 참여한 것이 너무 기뻤다"고 말했다.

수성대와 함께 봉사에 나선 '사랑의 짜장차'는 시민들의 후원을 받아 운영하며 전국을 순회하면서 한 달에 20회 이상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에게 짜장면 봉사를 하고 있다.

한편 수성대는 지난 5월에도 지역 어르신을 위해 경로잔치를 펼쳤다. 또 오는 연말에는 교직원들이 나서 김장봉사 활동을 계획하는 등 이웃과 함께 하는 대학을 위해 해마다 다양한 자선 및 봉사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지소미아 연장'에 목매는 미국... 왜냐면
  2. 2 "수사해서 문제 없으면 스톱해야 하는데... 특수부 자제 못해"
  3. 3 화랑대역 유명 빵집의 위기 "이럼 우리만 죽습니다"
  4. 4 나경원 '운명의 날'은 12월 3일?
  5. 5 딸의 눈물 때문에 비행기 탑승을 멈춘 엄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