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한 장] 계절을 잊은 채 피어난 철쭉

등록 2019.11.08 16:22수정 2019.11.08 16:22
0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구)인천 전문대학교 인근에 철쭉꽃이 개절을 잊고 피었다. ⓒ 최도범

 
봄철의 대명사인 진달래가 피고 나면 잎달린 철쭉이 5월 개화한다. 진달래목 진달래과 진달래속 낙엽관목으로 아시아가 원산지인 철쭉. 키는 2~5m 산과 들에서 무리 지어 자라며 흰 꽃은 흰철쭉, 그리고 산철쭉이 있으나 정원의 관상용으로는 주로 산철쭉이 인기를 누린다.

이러한 봄의 정령인 철쭉이 계절을 잊어버리고 겨울을 준비하는 늦가을인 11월, 인천에 꽃을 피웠다. 8일 인천의 아침기온은 2℃로 옷깃을 여미는 찬바람이 불고 있다. 단풍의 절정을 이루는 지금, 때를 잊은 철쭉은 보는 이로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덧붙이는 글 이 글은 인천게릴라뉴스에도 실려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천이 답이다. 인천주의 언론’ <인천게릴라뉴스> 발행인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여자의 몸은 어디까지 음란한 걸까
  2. 2 '지소미아 연장'에 목매는 미국... 왜냐면
  3. 3 "수사해서 문제 없으면 스톱해야 하는데... 특수부 자제 못해"
  4. 4 화랑대역 유명 빵집의 위기 "이럼 우리만 죽습니다"
  5. 5 나경원 '운명의 날'은 12월 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