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 축하 정당 현수막이 정치적 현안인가?

[기자수첩] 김진회 은평구의원 5분 발언 속 자기모순 돌아봐야

등록 2019.11.08 10:58수정 2019.11.08 10:58
0
원고료주기

ⓒ 은평시민신문


체육대회 행사를 축하한다는 내용이 담긴 정당 현수막,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지난 10월 19일 열린 은평구의회 임시회에서 김진회 의원은 "신뢰 행정을 무너뜨린 구청, 원칙부터 지킵시다"는 제목으로 5분 발언을 진행했다. 이날 김 의원은 '정당법에 의해 보장되어야할 현수막이 철거된 점'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지난 9월 28일 한마음 체육대회가 열린 다목적 체육관과 수국사 입구 현수막이, 토요일 아침임에도 불구하고 행사를 축하하는 특정 정당 명의 현수막이 민원을 이유로 철거 됐다"며 "어느 경로를 통해 민원이 접수됐는지 상세한 민원접수 목록과 민원 접수에 따라 현수막 철거를 지시한 사람이 누구인지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김 의원은 "구청은 옥외광고물 등의 관리와 옥외광고산업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정 게시대 외의 현수막에 대해 철거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하지만 상충하는 법이 있는데 바로 정당법이다. 정당법 37조 2항에 정당의 정책이나 정치적 현안에 대한 입장을 인쇄물·시설물·광고 등을 이용하여 홍보하는 행위나 당원을 모집하기 위한 활동은 통상적 정당활동으로 보장되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고 말했다. 

현행 정당법은 정당의 정책이나 정치적 현안에 대한 입장을 홍보할 수 있다 명시돼 있다. 하지만 정당정책 홍보를 위해 불법현수막을 내걸어도 된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더군다나 행사 축하 현수막이 정치적 현안 사항을 담고 있는 것도 아니라는 점에서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볼 수 있다. 

실제로 정당법에 따라 정당 현수막은 바로 철거되지 않고 게시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김 의원의 주장처럼 '행사축하 현수막'이 정당법에 의해 보호받아야 할 정당 현수막인지는 따져볼 필요가 있다. 

지난해 11월에 지역의 모 국회의원은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다가오자 수험장 인근 등에 "수능 대박을 기원합니다"는 내용이 담긴 현수막을 설치하기도 했고, 진관동 은평행복주택 이룸채 입주가 시작되자 "입주를 환영합니다"는 내용의 현수막을 설치해 정치인의 과도한 현수막 홍보라는 논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수능대박', '입주환영'은 김 의원이 언급한 정당법에 비추어 봐도 적절하지 않은 현수막이다. 법을 만드는 국회의원이 법 테두리를 벗어나 과도한 자기홍보를 하고 있는 건 아닌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은평시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은평시민신문은 은평의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풀뿌리 지역언론입니다. 시민의 알권리와 지역의 정론지라는 본연의 언론사명을 지키고 실현하기 위해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로 진실을 추구하며 참다운 지방자치와 풀뿌리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피의자와 성관계 검사'가 보여준 절대 권력의 민낯
  2. 2 조국 PC 속 인턴증명서 파일은 서울대 인권법센터발
  3. 3 김세연 '동반 불출마' 사실상 거부한 나경원... 패스트트랙 때문?
  4. 4 김남길 "이젠 저도 건물주 됐으면 좋겠어요"
  5. 5 '까불이' 정체보다 더 충격적이었던 동백이의 그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