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산케이 "청와대, 문재인-아베 환담 무단 촬영해 공개" 비난

"촬영부터 공표까지 용의주도적"... 정의용 '무단 촬영' 주장도

등록 2019.11.08 12:04수정 2019.11.08 12:04
3
원고료주기

한국 정부가 한일 정상 환담 사진을 무단으로 촬영했다는 <산케이신문> 보도 갈무리. ⓒ 산케이신문

일본 우익 성향 일간지 <산케이신문>이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환담 사진을 무단으로 촬영 및 공개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8일 "한국이 무단으로 한일 정상이 대화하는 사진을 촬영해 공개했다"라며 "일본 정부는 한국의 용의주도한 불의의 일격에 불신이 커지고 있으며,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는 '신의 원칙을 위반하는 것'이라며 입을 모아 분노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일제 강제징용 피해 배상 판결의 한일 청구권협정 위반을 시정하지 않으면서 한일 관계를 개선하려는 한국이 한일 정상 간의 대화를 일방적으로 내외에 보여주려는 의도"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두 정상의 접촉부터 사진 촬영, 신속한 공표까지 용의주도하게 준비했다"라고 주장했다.

아베 총리 측 관계자는 "당시 아베 총리가 대기실에서 있던 10명의 정상들과 차례로 악수했고, 마지막이 문 대통령이었다"라며 "마지막에 악수한 문 대통령이 말을 걸자 아베 총리가 거절하기 힘들었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지난 4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개막 전 대기실에서 11분 간 환담을 나눴다.

이 신문은 "한국 정부는 곧바로 청와대 공식 홈페이지에 두 정상의 사진을 올리면서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환담했다'라고 발표했다"라며 "한국어뿐만 아니라 영어, 일본어 등으로도 설명하고 대외적인 홍보를 노렸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대기실에는 각국 정상과 통역 만 들어갈 수 있는데 사진에는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각각의 영어 통역 등 4명이 찍혔다"라며 "외교 소식통들은 한국 측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사진을 찍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일본 외무성이 홈페이지에 두 정상의 환담을 소개하지 않은 것은 공식 회담이 아니라는 입장 때문"이라며 "일본으로서는 환담은 물론 사진 촬영도 사전 준비가 없었다"라고 전했다.

다만 "정상 간 비공식 접촉에 관한 사진 촬영과 공표는 명문화된 규정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개인의 소셜미디어에도 누군가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릴 때는 상대의 허락을 받는 것이 상식"이라는 외무성 간부의 발언을 전하며 "일본 측은 한국의 이번 행위를 에티켓 위반으로 간주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 신문은 "지난 7월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로 경제적 타격을 받은 한국은 문희상 국회의장이 한국·일본 기업과 국민의 기부금으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배상금을 주자는 방안을 내놓는 등 일본과의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피의자와 성관계 검사'가 보여준 절대 권력의 민낯
  2. 2 조국 PC 속 인턴증명서 파일은 서울대 인권법센터발
  3. 3 김세연 '동반 불출마' 사실상 거부한 나경원... 패스트트랙 때문?
  4. 4 김남길 "이젠 저도 건물주 됐으면 좋겠어요"
  5. 5 '까불이' 정체보다 더 충격적이었던 동백이의 그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