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박람회 행사장, 깡통열차 넘어져 7명 부상

8일 오후 안전사고 발생 ... 2명, 병원 후송 ... 경찰, 원인 조사중

등록 2019.11.08 16:19수정 2019.11.08 16:20
0
원고료주기
a

8일 오후 진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리고 있는 박람회 행사장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했다. ⓒ 경남소방본부

 
경남 진주시종합경기장에서 열리고 있는 한 박람회 행사장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해 7명이 부상을 입었다.

경남소방본부에 따르면, 8일 오후 1시 57분경 이곳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했다. 박람회 깡통열차가 모퉁이길을 돌던 중 뒷부분 4대가 넘어졌던 것이다.

이로 인해 5살 어린이 3명을 비롯해 20대와 30대 등 모구 7명이 얼굴과 다리, 무릎, 팔꿈치 등에 찰과상과 타박상을 입는 부상을 입었다. 이들 가운데 2명은 병원에 후송되었다.

경찰과 소방본부는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지소미아 연장'에 목매는 미국... 왜냐면
  2. 2 "수사해서 문제 없으면 스톱해야 하는데... 특수부 자제 못해"
  3. 3 화랑대역 유명 빵집의 위기 "이럼 우리만 죽습니다"
  4. 4 나경원 '운명의 날'은 12월 3일?
  5. 5 딸의 눈물 때문에 비행기 탑승을 멈춘 엄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