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발전소 소재지역 희생과 위험성 제공 이제 그만"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제대로 된 고준위핵폐기물 공론화' 요구

등록 2019.11.14 16:05수정 2019.11.14 16:05
0
원고료주기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이 14일 오후 2시 울산시청 정문 앞에서 핵 사고시 시민들이 거리에 쓰러지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울산 자체를 포함해 인근도시 부산, 경주 등 반경 30km 이내 16기의 핵발전소로 둘러 싸인 울산지역 구성원들이 정부(산업통상자원부)의 고준위핵폐기장 시설 추진에 반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 시민사회가 고준위핵폐기물 '공론화'를 반대하는 이유 http://omn.kr/1ihzm)

현재 고준위핵폐기물은 핵발전소 소재지역의 핵발전소 부지 안에 각각 보관하고 있다. 산업부는 포화상태인 고준위핵폐기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폐기물 대용량 건식저장시설을 핵발전소 부지 안에 짓는 안의 공론화 작업을 하고 있다.

하지만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는 핵발전소 소재지역이 핵발전소 가동으로 인한 위험 외에 고준위핵폐기물마저 떠안고 있다며 추가적인 시설 설치를 반대하고 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는 그 일환으로 14일 오후 2시 울산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핵 사고시 시민들이 거리에 쓰러지는 퍼포먼스를 펼치며 시민들에게 핵의 위험성을 알렸다.

"고준위핵폐기물 문제, 전 국민적·사회적으로 공론화되지 않아"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는 이날 반대 행동의 배경을 '고준위핵폐기물 문제가 전 국민적·사회적으로 공론화되고 있지 않다'는 점을 들었다. 

특히 과거 고준위핵폐기장 부지 선정은 안면도, 굴업도, 부안, 영덕, 삼척 등 수많은 곳을 염두에 뒀지만 주민들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쳤고, 어느 곳에서도 핵폐기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점을 상기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퍼포먼스에 앞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산업부는 재검토위를 해체하고 사회적 대화를 시작하라"면서 "핵발전소 소재 지역 희생과 위험성 제공을 이제 그만하라"고 촉구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그동안 산업통상자원부에 여러 차례 '제대로 된 공론화'를 요구했다"면서 "그것은 핵폐기물 중간·최종 처분장이 없는 사실을 전 국민에게 알리고, 고준위핵폐기물 위험성과 10만 년 보관해야 함을 전 국민에게 알리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임시저장소는 핵발전소 부지 안에 국한하지 말고, 지진이나 지질 등 환경조사부터 시작해 적절한 장소를 모색한 뒤 주민 수용성을 따지라는 것이었다"면서 "그러나 산업부는 재검토위 구성부터 이해당사자를 배제했고, 임시저장소 추가건설을 논의하는 지역실행기구 구성을 핵발전소 소재 지역에 맡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들은 "경주시는 월성핵발전소 '대용량 건식 저장시설'(맥스터) 추가건설 여부를 묻는 지역실행기구와 주민 의견주민의견 수렴 범위를 반경 5km로 한정해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것은 월성핵발전소 기준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울산시민 100만 명이 거주하지만, 울산시민의 의견은 듣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에 졸속적인 공론화 중단과 재검토위원회 해체를 요구한다. 산업부는 '임시저장소' 확충을 위한 공론화를 중단하라"면서 "재검토위를 해체하고, 요식적 행위로 구성하는 이해당사자협의체와 전문가검토그룹 구성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울산시장은 울산시민 안전과 직결된 고준위핵폐기물 저장시설 확충 시도를 묵과하지 말고, 산업부와 한수원에 제대로 된 공론화를 촉구하라"고 아울러 촉구했다.

이날 반대행동은 '대한민국 방방곡곡 가져가라 핵폐기물'로 명명됐다. 이 퍼포먼스는 탈핵부산시민연대가 시작해 부산 16개 구군에서 진행한 뒤 울산으로 이어진 것이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부산, 울산, 경주를 넘어 전국에서 최종처분장 없이 가동되는 핵발전 문제를 파악하고, 진정한 해법을 찾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총장님, 이건 해명이 필요한데요?
  2. 2 걱정스러운 황교안 호감도...1위 이낙연·2위 심상정
  3. 3 무릎 꿇린 전두환 동상, 손으로 맞고 발길에 차이고
  4. 4 "전 역대 어느 대통령도 존경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5. 5 [단독] 허위 학력 최성해 '총장자격' 박탈? 교육부 결정 임박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