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4년마다 태어나는 여의도 키즈... 정치 좀 나아졌습니까?

[인재영입을 말하다 ②] 정당 인재영입 역사 되짚어보니

등록 2019.11.21 08:40수정 2019.11.21 08:40
2
원고료로 응원
"내년 4월로 예정된 21대 총선에서, 당신이 현재 거주하는 지역구 의원이 재출마한다면 뽑을 의향이 있는가."

지난 19일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진행한 현안여론조사 질문이다. 사람들은 어떻게 답했을까. 응답자 1001명 중 "전혀 뽑을 생각이 없다(28.8%)" "별로 뽑을 생각이 없다(18.1%)"는 '교체' 응답이 46.9%를 차지했다. 절반 가까운 응답자가 현 지역구 의원을 바꾸고 싶다고 답하며 '유지' 의견을 앞지른 것('유지' 응답은 42.2%, 모름·무응답은 10.9%.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에서 확인).

총선이 다가올 때마다 '새 인물'에 대한 요구가 높아진다. 이른바 '물갈이론'이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이철희·표창원 의원과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이 내년 총선에 불마하겠다고 선언한 뒤 여의도 안팎을 둘러싼 물갈이론은 더 커졌다. 

이들의 일성은 '변화'에 그 방점이 찍혀 있다. '문재인 영입 1호 인사'로 꼽히는 민주당 표창원 의원은 불출마 선언문에서 "정쟁에 매몰돼 민생을 외면한 20대 국회는 반성해야 한다"라며 "저보다 더 새롭고 전문성·역량이 뛰어난, 공적 마인드가 충만한 정치 신인으로 교체해 달라"라고 말했다. 김세연 한국당 의원 역시 "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라며 "다 같이 물러나고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a


거대 양당에서 피어오른 교체론은 한쪽에서는 '민주당 86세대 퇴진론'으로 다른 한쪽에서는 '한국당 완전한 해체론'으로 압축된다. 이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현역 의원들의 불출마 압박으로 이어지고 있다. 

동시에 각 정당은 새로운 인물을 영입하는 일에 공을 들이고 있다. 새 인물을 통해 유권자의 시선을 끌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인재 영입으로 재미를 본 당은 정의당이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새누리당 출신 이자스민 전 의원, 민주당 출신 이병록 해군 제독 등을 영입해 이목을 끌었다.

관심을 끌려다 삐끗한 케이스는 한국당이다. 한국당은 당의 첫 공식 영입 인사로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을 거론했다가, 당 안팎의 비판여론에 부딪혔다. 과거 '공관병 갑질' 논란 때문이다. 결국 한국당은 박찬주 전 대장 영입을 보류했다. 

민주당은 한국당처럼 인재영입위원회를 공식 발족하진 않았지만 물밑으로 영입을 진행 중이다. 지난 10월 30일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새 인물의 기준을 ▲ 4차산업혁명을 이끌 인재 ▲ 독립운동가·국가유공자 후손 ▲ 경제·외교·안보 전문가 ▲ 청년·장애인·여성 등으로 제시한 바 있다.

홍준표도 시작은 '키즈'였다
 
a

2011년 7월 6일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 참석한 홍준표 당대표와 유승민 최고위원. ⓒ 남소연

 
당 내부가 아닌 외부에서 새로운 인물을 발탁해 데려오는 '인재 영입'이 본격화한 시점은 1996년 제15대 총선으로 볼 수 있다. 당시 김영삼 전 대통령이 보수정당이던 민주자유당의 색깔을 바꾸겠다면서 당 이름을 '신한국당'으로 바꿨고, 인물도 갈아치웠다. 그 덕에 정당 구석구석을 채웠던 군인 출신 인사들은 공천에서 아예 배제됐고, 김문수(전 경기도지사)·이재오(전 새누리당 의원) 등 당시엔 진보성향으로 알려진 이들을 영입해 전면에 내세웠다.

검사로 활약하던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가 정치권에 영입된 시기도 이때다. 홍 전 대표는 2011년 한나라당 신임대표 취임 뒤 김 전 대통령을 찾아가, 그를 "각하"라 부르기도 했다. 당시 그는 "제가 큰절을 한 사람은 16년간 부모님 빼고 각하밖에 없다"라며 "15대 총선 때 당선된 우리들은 다 'YS 키즈(김영삼 키즈)'"라고 말하기도 했다(관련 기사: 김영삼 "나 이전에는 박정희처럼 쿠데타 한 놈들이니까" http://omn.kr/bkpv).

김대중 전 대통령도 인재 영입에 공을 들였다. 16대 총선을 진두지휘한 그는' 젊은피 수혈론'을 내세우면서 새천년민주당에 '86 운동권' 인사들을 대거 영입했다. 전대협 출신으로 각 대학의 총학생회장 출신들이 대거 수혈됐다. 이인영 현 민주당 원내대표와 우상호·송영길 의원 그리고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이 그 주인공이다. 16대 총선에서 대거 입성한 이들은 당시 30대 중반이었으며, '정치권의 세대교체'이자 외부인사 영입의 성공적 사례로 회자됐다.

늘 성공했던 건 아니다
 
a

2012년 4월 10일 서울 노원구 공릉역 부근에서 열린 민주당 유세. 당시 후보였던 방송인 김용민씨가 V자를 그리고 있다. ⓒ 권우성

 
15·16대 총선 이후 인재 영입은 매 총선마다 되풀이됐다. 2012년 19대 총선 당시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장이던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명을 새누리당으로 바꾼 뒤 이준석 클라세스튜디오 대표를 당 비대위에 영입했고, 손수조 전 주례여고 학생회장을 부산 사상구 후보로 공천하기도 했다. 이들은 당시 '박근혜 키즈'로 불리며 당내 취약 지지계층인 2030 세대를 공략할 전략 수립을 도왔다(관련 기사: 젊은 층 투표 두려운 새누리, 박근혜는 다를까 http://bit.ly/QQVDlZ).  

2016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당시 문재인 민주당 대표가 영입한 '세월호 변호사' 박주민 민주당 의원, '고졸 출신 삼성 임원' 양향자 전 민주당 최고위원도 성공적 영입 사례 중 하나다. 2014년 세월호 참사 발생 뒤 세월호유가족협의회 법률대리인이던 박주민 변호사는 지난 총선 때 서울 은평갑에서 당선한 뒤 현재 민주당 최고위원으로 활약하고 있다.

그렇다고 해서 인재 영입이 늘 성공했던 건 아니다. 2012년 민주통합당이 영입했던 김용민 시사평론가는 대표적 실패 사례 중 하나다. 그는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로 이름을 알려 서울 노원갑 후보로 출마했지만, 투표를 앞두고 과거 인터넷 라디오방송에서 했던 여성·노인 비하 발언들이 수면 위로 불거지면서 낙마했다. 일각에서는 당시 민주당의 총선 패배 원인 중 하나로도 꼽는다. 

2016년 20대 총선 때 새누리당이 '1차 인재 영입'으로 발표했던 젊은 법조인 그룹도 그다지 큰 화제가 되지 못했다. 당시 변환봉·김태현·배승희·최진녕 변호사 등이 영입돼 "우리는 1호 영입인재 중 젊은 법조인들로 이뤄진 독수리 4형제"(2016년 1월 기자회견)라며 출마 결심을 알렸다. 그러나 경선 탈락 등으로 모두 패했다. 이들과 함께 영입됐으나 '김무성 키즈(김무성 당시 대표)'로 불렸던 전희경 자유경제원 사무총장만이 비례대표 후보가 돼 국회에 입성했다.

"물갈이 해서 정치가 좋아졌나... 이제는 판갈이가 필요"
 
a

국회의사당 전경. ⓒ 김지현

 
총선 때마다 나오는 인재 영입은 언제까지 유효할 수 있을가? 일각에선 '물갈이'가 아닌 '판갈이'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이철희 민주당 의원은 지난 19일 CBS라디오에서 "전체 의원의 40~50%까지 총선이 있는 4년마다 물갈이는 많이 하지 않았느냐, 그럼에도 정치가 좋아졌다고 평가받지 못한다면 물갈이 그 자체가 능사는 아닌 것"이라며 "오히려 물갈이보다 더 중요한 건 판갈이"라고 말했다. 민주당-한국당 양당 중심의 정치구조 자체를 바꿔야 한다는 이야기다. 

김세연 한국당 의원 또한 단순 인재 영입만으로는 효과를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불출마 선언을 통해 "창조를 위해서는 먼저 파괴가 필요하다"라며 "한국당은 완전한 백지상태에서 새로 시작해야 한다, 인품·실력 등 존경스러운 분들이 (한국당에) 많지만 대의를 위해서 우리 모두 물러나야 할 때다"라고 진단했다. 그는 한국당을 공식적으로 완전하게 해체하자면서 "새 기반에서, 새 기풍으로, 새 정신으로, 새 열정으로, 새 사람들로 다시 시작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인재영입을 말하다]
①"심상정과 싸워도 돼요?"... 정의당 인재영입 뒷얘기 http://omn.kr/1ln4e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정치부 기자.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자세히 보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A political reporter. I'm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

AD

AD

인기기사

  1. 1 기네스북에 오른 새만금에서, 끔찍한 일 진행되고 있다
  2. 2 영동에서 사라진 '박덕흠 사퇴 요구 현수막'... 누가?
  3. 3 '입학만 해준다면'... 아이폰 뿌리는 대학, 영업사원 된 교수
  4. 4 "위를 전부 잘라내야 합니다"... 의사의 말에 무너지다
  5. 5 쌀 나눠줬다고 살해된 경주시민들... 참혹한 사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