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김학의가 깨닫게 한 '공수처의 필요성'

등록 2019.11.26 17:13수정 2020.01.23 15:31
0
원고료로 응원
   
    

ⓒ 김진호

 
뇌물과 성 접대를 받은 혐의로 구속됐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지난주 공소시효 만료 등의 이유로 무죄를 선고받았다. 법원은 처벌과 별개로, 문제의 동영상 속 남성이 김 전 차관이며 당시 성 접대가 있었다고 판단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안녕하십니까 김진호작가입니다 기획 기사 삽화그려드립니다 칼럼리스트 프로필 캐리커쳐, 캘리그라피 등 여러가지 오지랍 넓게 해요 연락주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궁지 몰린 아베... 한국정치 비웃던 일본의 반전
  2. 2 현직판사 "법관 사찰 정황 충분한데... 검찰 책임자 사과없이 당당해"
  3. 3 "족보 없는 유엔사가 막고 있다... 이인영 장관 와달라"
  4. 4 김현미가 자랑한 '호텔 개조' 주택, 서울시 청년주택보다 낫네
  5. 5 아르메니아인들은 왜 소녀상 건립에 적극 나섰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