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뉴세문경, 드디어 풀리다7

[차근차근 한국미술사] 하늘은 둥글고 아홉 겹으로 되어 있다

등록 2019.11.29 10:46수정 2019.11.29 10:50
0
원고료로 응원
유안의 《회남자淮南子》와 신석기 세계관

중국 한나라 초기 회남려왕 유장의 아들 유안(劉安)이 엮었다고 알려진 《회남자淮南子》에 신석기 세계관을 알 수 있는 개념이 곳곳에 나온다. 특히 〈천문훈(天文訓)〉, 〈지형훈(墬形訓)〉, 〈남명훈(覽冥訓)〉 편은 한중일 신석기 세계관을 그려내는 데 아주 중요한 내용을 담고 있다.

다만 이 책 또한 허신이 중국 한자를 주역으로 정리했듯 유안과 한대 학자들은 당시 완벽한 사상인 주역의 세계관으로 세상의 기원과 만물생성의 원리를 정리했다고 볼 수 있다. 그 결과 갑골과 금문에 깃들어 있는 신석기 세계관은 주역의 세계관으로 전도가 되어 버린다. 전도가 일어날 때는 늘 그렇듯 원래 세계관은 한순간에 사라지고 만다. 다시 말해 신석기 세계관을 주역의 세계관으로 정리하게 되면 신석기 세계관은 아주 짧은 시기만 거쳐도 단숨에 없어지고 마는 것이다.
 

〈사진182〉 《회남자淮南子》는 중국 한나라 초기 회남려왕 유장의 아들 유안(劉安)이 엮었다고 알려져 있다. 사진은 이석명이 옮긴 《회남자1》(유안 엮음, 올재, 2017). 〈사진183〉 《회남자淮南子》 〈천문훈(天文訓)〉 편에 나와 있는 우주와 만물 생성론이다. 이것은 중국 최초의 도상이다. ⓒ 올재

 
이 책 곳곳에는 주역 이전의 세계관을 알 수 있는 대목이 나온다. 그것은 구석기에서 신석기에 이르기까지 이 세상을 보았던 중국인의 세계관과 관계가 깊다. 그래서 이 책을 제대로 번역하려면 중국 신석기 세계관을 어느 정도 정리하고 있어야지 가능하다. 하지만 신석기 세계관을 알고 있다 하더라도 주역 세계관으로 한번 전도가 되어 버렸기 때문에 주역 이전의 신석기 세계관을 다시 그려내기가 힘든 것 또한 사실이다.

더구나 이 책은 아주 어렵고, 어떤 개념이 나온다 하더라도 낱낱이 풀어 설명하지 않는다. 그 개념 자체를 전제하고 논의를 하고 있는 것이다. 개념에 대한 정의가 확실하지 않기 때문에 그 뒤 서술도 해석하기가 여간 곤란한 게 아니다.
그렇다 하더라도 《회남자淮南子》 〈천문훈(天文訓)〉, 〈지형훈(墬形訓)〉, 〈남명훈(覽冥訓)〉 편에는 신석기와 청동기 세계관을 알 수 있는 중요 낱말과 구절이 있다. 이것을 아래에 차례대로 정리해 본다. 괄호 안 쪽수는 이석명이 옮긴 《회남자1》(유안 엮음, 올재, 2017)의 쪽수이다.

《회남자淮南子》 〈천문훈(天文訓)〉 편과 천유구야(天有九野)

〈천문훈(天文訓)〉 편에 "하늘 아래 아홉 들판이 있다"(165쪽)는 천유구야(天有九野)의 세계관이 나온다. 여기서 구야(九野)는 구주(九州)와 같은 말이다. 옛 중국인들은 이 세상이 아홉 나라(들판)로 되어 있다고 보았다. 동서남북, 서북·동북과 남서·남동, 이렇게 '여덟 방향'(八方) 나라와 한 중앙까지, 이렇게 '아홉 나라'(九州)로 되어 있다고 본 것이다. 이것을 팔방구주(八方九州)의 세계관이라 한다. 국보 제141호 다뉴세문경 뒷면 무늬 디자인이 바로 이것이다. 사람이 죽으면 구천을 떠돈다, 할 때 구천(九天) 또한 구야(九野)·구주(九州)의 하늘을 말한다. 그리고 아홉 들판의 아홉 하늘 가운데 균천(鈞天)(165쪽)이 있는데, 이 하늘은 구주(九州) 가운데 한가운데 들판 하늘이다. 이 균천은 국보 제141호 다뉴세문경에서 한가운데 원이다.
 

〈사진184〉 청화백자 꽃무늬 접시. 지름 14.4cm. 19세기. 북한. 〈사진185〉 청자 학구름국화 무늬박이 보시기. 지름 11.5cm. 13세기. 북한. 두 그릇 모두 아홉 들판 하늘 가운데 균천(鈞天)을 한가운데 밑바닥에 그렸다. ⓒ 김찬곤

 
〈사진184〉를 보면 그릇 밑바닥에 천문(天門)을 그렸는데, 이 천문은 아홉 들판 구주(九州) 중에서 한가운데 들판의 하늘 균천(鈞天)에 나 있는 천문이다. 이 천문에서 구름이 회오리바람을 일으키며 나오고 있다. 그리고 그 둘레는 구름에서 이 세상 만물이 태어난다는 우운화생(雨云化生)을 표현하고 있다. 물론 이 구름과 비는 천문에서 나왔기 때문에 그 본질은 천문화생(天門化生)이라 할 수 있다.

〈사진185〉도 〈사진184〉와 마찬가지로 그릇 바닥에 천문(天門)을 새겼다. 남북한 학계에서는 천문 속에서 구름이 나오고 있는 모습을 '국화'로 보는데, 국화가 여기에 덩그러니 있을 까닭이 없다. 무늬는 언제나 한 미술 작품 속에서 총체로 맞아떨어져야 한다. 이것은 국화가 아니라 〈사진184〉와 마찬가지로 천문에서 구름이 나오고 있는 것을 동적(動的)으로 표현한 것이다. (〈사진184〉는 〈사진185〉보다 훨씬 더 역동적이다!)

그리고 한국 고대 미술에서 보이는 연꽃이나 국화는 연꽃이나 국화 그 자체가 아닐 때가 많다. 거의 그렇다고 보면 된다. 그런데 〈사진185〉는 구름에서 떨어지는 비(雨)까지 새겼다. 이것을 불교에서는 우보(雨寶)로 보기도 하는데, 우보(雨寶)의 기원도 따지고 보면 불교에 있다기보다는 그보다 훨씬 더 이전인 신석기 세계관에서 찾을 수밖에 없다.

《회남자淮南子》 〈천문훈(天文訓)〉 편과 원칙구증(圓則九重)

〈천문훈(天文訓)〉 편에 아주 흥미로운 구절, "하늘에 아홉 겹 하늘이 있다(天有九重)"는 말이 나온다. '아홉 겹'(九重) 하늘에 대해서는 저번 글 '빗살무늬, 과연 암호인가'에서 아주 자세히 다룬 적이 있다.

중국 전국시대 초나라 시인 굴원(屈原 기원전 343?-278?)이 쓴 시 〈천문(天問)〉에 이런 구절이 있다.
 
圓則九重(원칙구중) 孰營度之(숙영도지). 惟玆何功(유자하공) 孰初作之(숙초작지)
하늘은 둥글고 아홉 겹(九重)으로 되어 있다 하나, 대체 누가 이렇게 생각해 냈을까. 대체 누가 한 일일까. 누가 처음으로 생각해 냈을까.
 
굴원은 시 〈천문(天問)〉에서 하늘과 땅의 형상, 천지개벽, 산천경영, 역대왕의 정치, 초나라 멸망에 대해 172가지로 추려 묻는다. 시 앞부분에서 '하늘 모양'에 대해 묻는 위 구절은 중국 기록에서 최초의 것이다. 위 구절을 보면 굴원 때만 하더라도 하늘이 아홉 겹으로 되어 있는 도상이 어느 정도 알려져 있었던 것 같다. 그런데 그도 이 아홉 겹 하늘 도상 내지는 세계관이 어디에서 온 것인지, 언제 적 세계관인지 정확히 알지 못한다.
 

〈사진186〉 굴원은 초나라 왕족의 후손으로, 머리가 좋고 말주변이 좋아 스물여섯 젊은 나이에 좌도(좌상) 벼슬을 한다. 좌도는 내정뿐만 아니라 외교를 담당하는 중책이다. 그는 뛰어난 만큼 시기도 많이 받았다. 그가 쓴 시로는 〈이소(離騷)〉와 〈어부사(漁父辭)〉가 있다. 〈사진187〉 서울 암사동 빗살무늬토기 조각. 국립중앙박물관. 〈사진188〉 부산 동삼동 빗살무늬토기 조각. 국립중앙박물관 ⓒ 국립중앙박물관

 
이것은 〈천문훈(天文訓)〉 편을 정리한 한대 학자도 마찬가지인 듯싶다. 사실 〈천문훈(天文訓)〉과 〈지형훈(墬形訓)〉 편을 읽고 그 세계관을 그림으로 그려내기는 힘들다. 앞뒤가 서로 안 맞아떨어지는 곳이 상당히 많기 때문이다. 이것은 1차원과 3차원의 문제이기도 하다. 신석기인들은 3차원 세상을 1차원 그릇 평면에 나타냈는데, 이것을 잘못 이해할 때 벌어지는 일이기도 하다. 굴원과 〈천문훈(天文訓)〉 편을 정리한 한대 학자는 어떤 도상(그 도상은 3차원을 1차원으로 그린 도상일 것이다)을 보고 말하고 있는 것 같은데, 그 도상을 잘못 이해한 듯싶다.

더구나 한대 학자는 아홉 들판의 하늘 이름을 낱낱이 들면서도 그것이 어떻게 아홉 겹 하늘이 되는지, 아홉 겹 하늘 층 도상으로 그릴 수 있는지 말하지 않는다. 그래서 〈천문훈(天文訓)〉과 〈지형훈(墬形訓)〉 편을 꼼꼼히 읽어도 당시 세계관을 그림으로 그려내기가 힘든 것이다. 나는 이것을 암사동 빗살무늬토기의 '하늘 속 물 층' 무늬를 설명하면서 자세히 해석한 바가 있다. 이에 대해서도 앞 글 '빗살무늬, 과연 암호인가'를 참조하면 알 수 있다.

〈사진187〉을 보면 하늘 층이 다섯 층으로 되어 있다. 여기서 하늘 층은 우리가 맨눈으로 볼 수 있는 파란 하늘이 아니라 파란 하늘 너머 '하늘 속'을 말한다. 한반도 신석기인과 중국 신석기인은 파란 하늘 너머에 하늘 속이 있고 이 속에 물이 가득 차 있다고 보았다. 그래서 이 하늘 층은 '물 층'이기도 하다. 이 하늘 속에 가득 차 있는 물(水)이 하늘 구멍 천문(天門)을 통해 구름(云)으로 나오고, 이 구름에서 비(雨)가 내리는 것이다. 그리고 〈사진184-5〉의 천문이 x축에서 고개를 쳐들고 본 천문(天門)이라면, 〈사진187〉의 천문은 y축에서 본 천문이다.

국립중앙박물관 'e-뮤지엄' 서울 암사동 편 빗살무늬토기 사진 자료 474장에서 하늘 층수를 확인할 수 있는 그릇과 조각은 699점이다. 이 가운데 4층은 236점, 5층은 244점이다. 나머지는 다음과 같다. 2층 7, 3층 70, 6층 93, 7층 30, 8층 9, 9층 2, 10층 5, 11층 2, 15층 1점. 4층과 5층을 합치면 약 69퍼센트를 차지한다. 이것은 암사동 신석기인이 생각한 하늘 형상, '방위'와 관련이 깊다.

〈사진187〉을 보면 하늘 물 층을 다섯 겹으로 새겼다. 이것은 동서남북 그리고 중앙 하늘을 표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사람이 동서남북 그리고 그 중앙 아래 다섯 곳에 서서 하늘을 올려다보면 구멍(天門)이 하나씩 다섯 곳에 나 있다는 말이다. 이로써 기원전 4000년 무렵 한반도 신석기인은 동서남북과 한 중앙, 이렇게 사방오주(四方五州)의 세계관이 이미 자리 잡았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사진188〉은 하늘 층을 아홉 겹으로 새겼다. 아마 굴원과 〈천문훈(天文訓)〉 편을 정리한 한대 학자가 본 도상도 바로 이와 같았을 것이다. 한반도 암사동과 동삼동 신석기인이 하늘 층을 왜 이렇게 '아홉 겹'(九重)으로 새겼는가에 대해서는 앞 글 '빗살무늬, 과연 암호인가'에서 자세하게 밝혔다.
덧붙이는 글 이 글은 광주드림에도 보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이 세상 말에는 저마다 결이 있습니다. 그 결을 붙잡아 쓰려 합니다. 이와 더불어 말의 계급성, 말과 기억, 기억과 반기억, 우리말과 서양말, 말(또는 글)과 세상, 기원과 전도 같은 것도 다룰 생각입니다. 광주대학교에서 '삶과글쓰기'를 가르치고, 또 배우고 있습니다. https://www.facebook.com/childkls

AD

AD

인기기사

  1. 1 [전문] "존재감 없음"... "검찰 대응 수월"... '판사 불법사찰' 문건 공개
  2. 2 윤석열 검찰총장님, 이런 과거가 있습니다
  3. 3 '사법농단' 알렸던 이탄희 "판사사찰, 양승태 때와 같은 일"
  4. 4 판사 출신 이수진 "위헌적 사찰문건, 윤석열 탄핵해야"
  5. 5 윤석열 '친한 친구'라던 이완규, 그의 변호인이 되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