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배 시인, 대한민국예술원 회장으로 선출

12월 20일부터 2년 동안 회장직 수행

등록 2019.11.29 11:02수정 2019.11.29 11:02
0
원고료로 응원
충남 당진시 송산면 삼월리 출신의 이근배(79세) 시인이 대한민국예술원 차기회장으로 선출됐다.

대한민국예술원은 지난 8일 임시총회를 열고 이근배 시인을 신임회장으로 선출했다. 회장 임기는 다음달 20일부터 2년 간 이어진다.

이근배 시인은 "우리나라 문화예술의 최고 권위자들이 모인 대한민국예술원에서 최고 영예의 자리에 이름을 올려 영광스럽다"며 "막중한 책임감에 어깨가 무겁지만 고향을 알릴 수 있게 돼 자랑스럽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대표 예술기관의 회장으로서 기관을 잘 이끌고 예술문화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시인은 시조, 시, 평론 등의 문학부문에서 활동해왔으며 한국시조시인협회 회장, 간행물윤리위원회 위원장을 등을 역임했다. 또한 2008년부터 대한민국예술원 문학분과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예술원 부회장을 지냈다.

>> 이근배 시인은
-1940년 송산면 삼월리 출생
-경향신문 신춘문예 <묘비명>, 서울신문 신춘문예 <벽>, 조선일보  신춘문예 <압록강>,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조 <보신각종>, 조선일보 신춘문예 동시 <달맞이꽃>, 한국일보 신춘문예 시 <북위선> 당선
-한국시조시인협회 회장·한국시인협회 회장·한국문인협회 부이사장 역임
-2008년~ 대한민국예술원 회원
-2015~2017년 대한민국예술원 부회장
-한국시조대상·정지용문학상·이설주문학상 등 수상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당진시대>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안녕하세요. 당진시대 박경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당진시 '문화도시' 지정 도전

AD

AD

인기기사

  1. 1 안민석입니다, '최순실' 폭로 후 겪은 일 알려드립니다
  2. 2 김진애 "룸살롱 접대 받은 검사는 이성범과 윤갑근"
  3. 3 처제 '몰카' 찍은 공무원, 자유의 몸이 된 사연
  4. 4 [단독] '속옷차림 신고' 인천공항 외국인 사망 사건의 전말
  5. 5 추 장관 수사지휘권 발동 "잘한 일" 46.4% - "잘못한 일" 46.4%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