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나경원 계속? 끝?..."협상" 강조한 강석호, 원내대표 출마

여야 강대강 대치 속 '협상론자' 등장 주목... 나 원내대표 '재신임' 시엔 경선 무산

등록 2019.12.03 11:44수정 2019.12.03 11:44
1
원고료주기
a

강석호, 한국당 차기 원내대표 출사표자유한국당 강석호 의원이 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마친 뒤 나서고 있다. ⓒ 남소연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3선.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군)이 3일 차기 원내사령탑에 공식 도전했다. 특히 그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연 출마 기자회견에서 "지금 우리(한국당)에게 필요한 것은 협상력과 정치력"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여야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을 놓고 가파르게 대치 중인 상황인만큼 주목되는 발언이다.

강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반대와 투쟁이 야당의 특권일 수는 있지만 야당의 진정한 무기는 기술적이고 전략적인 협상이어야 한다"며 "협상을 통해 우리가 유리한 고지에 올라서도 모자란 판에 협상의 주도권은 고사하고 우리 스스로 아무 것도 손에 얻지 못하는 결과를 만들어 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무너진 원내 협상력을 복원하고 국민들께 인정받는 수권 야당으로 한국당을 다시 세우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정부·여당과 실질적인 협상(give and take)을 하는 당사자라는 점에서 현실적이고 중도적인 '실속형 협상가'로서 역할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의 말을 뒤짚어 보면, 현재 원내 전략을 진두지휘 중인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한 비판으로도 읽힌다.

실제로 강 의원은 지난달 26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와 한 인터뷰에서 "전부냐, 전무냐 이렇게 가면 서로가 파멸"이라면서 '주고 받는 협상'을 강조한 바 있다. 당시 그는 패스트트랙 법안 중 선거법 개정안은 막되, 공수처법에 대해선 일부 수정해 처리할 것을 주장했다.

"필리버스터 잘못된 전술 아니지만... 너무 깊게 말하면 협상 흔들어"
  
a

강석호, 한국당 차기 원내대표 경선 출마 선언 자유한국당 강석호 의원이 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 선언을 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남소연

 
하지만 강 의원은 이날 출마 기자회견에선 당의 필리버스터 전략 등 현 원내지도부의 전략에 대한 평가를 극도로 아꼈다. 자신의 발언이 빌미가 돼 당의 협상력을 해칠 수 있다는 논리였다.

이와 관련, 그는 "현 원내지도부의 필리버스터 결정이 잘못됐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본다. 야당으로서 쓸 수 있는 카드였다"며 "(외부에) 잘못 전달됐는지 모르겠지만, 민생법안을 우선 처리한다는 입장이었다. 그리고 그 부분을 먼저 처리하는 게 '정도(正道)'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했다. 나 원내대표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도 "고생을 많이 하신다. 열심히 하시고 지혜를 짜내서 (원내 전략·협상을) 하고 계신다"며 "(나 원내대표) 본인이 최선을 다 하지 못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이 같은 취지의 질문이 계속 이어지자, "나중에 다시 말하겠다. 너무 깊게 얘기하면 현재 진행 중인 협상을 흔드는 모양새가 된다"면서 구체적인 답변을 경선 확정 후 하겠다고 밝혔다. 또 "현 원내대표단이 협상 중인 상황에서 이렇게 (원내대표 경선) 출마선언을 하는 것도 사실 '당에 대한 반란'의 느낌도 있는데 전혀 아니다"며 "저는 원내대표 경선이 다가오니 자연스레 출마 의사를 밝힌 것"이라고 부연했다.

임기 종료 앞둔 나경원 "재신임 여부 대해 금명 간 의원들 의견 모으겠다"

한편, 강 의원을 제외하고도 5선의 심재철 의원(경기 안양동안을)과 4선의 유기준(부산 서구동구)·신상진(경기 성남시중원구)·주호영(대구 수성구을) 의원, 그리고 3선의 안상수(인천 중구동구강화군옹진군)·윤상현(인천 미추홀구을) 의원 등이 차기 원내사령탑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그러나 정작 차기 원내대표 경선은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다. 나 원내대표의 임기가 오는 10일 종료되지만, 패스트트랙 법안 및 예산안 협상과 21대 총선 등을 고려할 때 '재신임'을 결정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만약, 한국당 의원들이 의원총회를 통해 나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기로 뜻을 모으면 경선은 열리지 않는다.

이 때문에,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저 개인의 의지가 아니라 의원님들의 의지와 판단이 중요하다. 재신임 여부에 대해선 금명 간에 의원들의 의견을 모으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상태다. 강 의원도 '원내대표 경선 예상 시점'을 묻는 질문에 "개인적인 생각은 있지만 의원총회를 통해 의원들의 뜻에 따라야 하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걱정스러운 황교안 호감도...1위 이낙연·2위 심상정
  2. 2 [단독] 허위 학력 최성해 '총장자격' 박탈? 교육부 결정 임박
  3. 3 '문재인 정부마저...' 충격적인 제보
  4. 4 '민주당 비례의석 25석 캡' 요구에 열 받은 심상정·손학규
  5. 5 찌질한 남자 사랑한 유능한 여성, 이런 심리 때문이구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