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크리스마스이브, 노고단 정상을 지키는 나무

등록 2019.12.24 17:21수정 2019.12.24 17:21
0
원고료로 응원

ⓒ 임세웅

 

ⓒ 임세웅

 

ⓒ 임세웅

 

ⓒ 임세웅

 

ⓒ 임세웅


성탄절을 앞두고 지리산 노고단에 올랐습니다.

눈 소식이 없어 아쉽지만 겨울철 노고단은 황량함 속에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기에 좋은 곳입니다.

노고단 정상을 지키고 있는 나무 한 그루가 탐방객들의 눈길을 끄는데 이 나무는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구상나무로 서양인들에게 크리스마스트리로 인기가 높은 나무입니다.

소나무처럼 사계절 푸르름을 간직한 구상나무는 덕유산, 한라산 그리고 지리산 등 고산지대에 자생하며 우리나라의 기상을 잘 보여주는 나무지만 최근 기후변화로 고사되어 가고 있습니다.

언제나 든든하게 노고단 정상을 지키는 자랑스러운 우리 나무 구상나무는 2019년 성탄절을 밝히는 최고의 크리스마스트리입니다.

#구례 #노고단 #구상나무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아파트 어떻게 지어지는지 알면 놀랍니다
  2. 2 "코로나19는 기획됐다"... 프랑스 뒤흔든 문제적 다큐
  3. 3 서울시, "10인 이상 집회 금지" 24일부터 사실상 3단계 실시
  4. 4 반격 나선 민주당 "주호영 부정부패 용의자같은 저주, 품격 떨어져"
  5. 5 아들은 자수 후 1년만에 자살... 만석지기 집안의 파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