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아베 "한일 민간교류 계속해야... 문 대통령도 동의했다"

방송 인터뷰서 "문 대통령, 부드러운 신사... 더 자주 대화하고 싶다"

등록 2020.01.02 13:51수정 2020.01.02 13:51
1
원고료로 응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TV아사히 인터뷰 방송 갈무리. ⓒ TV아사히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일 간의 민간 교류는 계속해야 한다면서도 갈등 현안에 대해서는 물러서지 않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일본 TV아사히가 1일 방송한 인터뷰에서 "한국과 일본은 이웃 국가로서 중요한 관계"라며 "특히 북한 정세가 긴박하게 진행되고 있어 한일, 한미일 협력은 당연히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이웃 국가라서 서로 이해관계가 부딪칠 때도 있지만, 민간 교류는 계속해야 한다는 것을 (지난 2019년 12월 24일 한일정상회담에서) 강하게 주장했다"라며 "문 대통령도 동의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로의 주장이 있기 때문에 회담은 긴장된 분위기가 될 때도 있었지만, 대화를 통해 해결하자는 점은 일치했다"라고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에 대해 "언행이 매우 부드러운 신사"라며 "반드시 서로 간의 현안을 해결해서 양국 정상이 더 다양하고 긍정적인 과제를 놓고 자주 대화할 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문희상 안' 질문에는 "한국이 양국 관계 되돌릴 계기 만들어야"

그러나 한일 갈등의 배경인 일제 강제징용 피해 배상에 대해서는 한국이 국제법을 위반했다며 1965년 체결한 한일청구권협정을 준수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아베 총리는 "한일 간의 전후 관계가 시작된 것은 1965년 한일 기본조약인 청구권협정이고, 이를 기반으로 관계가 발전해왔다"라며 "그러나 한국 측이 약속을 지키지 않아 그 기반이 무너지는 상황을 바로잡아주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또한 문희상 국회의장이 강제징용 피해 배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발의한 법안에 대한 질문에 "한국 입법부의 논의를 언급하는 것은 삼가고 싶지만, 한국이 한일 관계가 건전하게 되돌릴 계기를 만들어줄 것을 기대한다"라고 답했다.

한편,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주요 정책으로 내세운 아베 총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전제조건 없이 만나 북일정상회담을 개최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 싸움 시작하는 변희수 전 하사... 이젠 법정투쟁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유명한 베를린 한식당에 혐오 문구가 걸린 이유
  4. 4 20년 내 일자리 47% 사라진다? 빌 게이츠의 이유 있는 호소
  5. 5 8000원짜리 와인을 먹고 나서 벌어진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