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국회 경위 폭행' 혐의 김명연 의원, 검찰에 고발

선거법 표결 때, 인대파열 전치12주 부상... 김명연 측 "사실무근, 명예훼손 등 맞대응"

등록 2020.01.06 16:38수정 2020.01.06 16:39
2
원고료로 응원
 
a

폭행치상 혐의로 고발당한 김명연 자유한국당 의원(사진 맨 오른쪽). 사진은 2019년 11월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부론 후속입법 세미나에 참석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는 모습. 사진 가운데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 ⓒ 남소연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 명의 고발장 제출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자유한국당 김명연 의원이 작년 말 공직선거법 개정안 표결 때 국회 본회의장에서 질서유지 공무에 투입된 국회 경위에게 중상을 입힌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했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국회 사무처는 유인태 사무총장 명의로 김 의원을 폭행치상 혐의로 고발하는 고발장을 서울남부지검에 제출했다.

국회 사무처는 고발장에서 김 의원이 작년 12월 27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의 의장석 인근에서 경호 업무를 수행하던 국회 경위 한모(41·여) 씨의 오른쪽 무릎을 가격해 전치 12주의 부상을 입혔다고 주장했다.

고발장에는 동료 경호 직원 11명의 목격자 진술서도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한씨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질서유지권 행사에 따라 경호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현장에 투입됐었다.

한씨는 부상으로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된 것으로 전해졌다. 입원해 수술을 받았으나 앞으로 업무 수행이 어려울 정도로 후유증이 남을 수 있다는 진단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한국당 의원들은 본회의에 선거법 개정안이 상정된 것에 반발해 의장석으로 향하는 통로를 가로막은 채 농성하고 있었고, 문 의장은 본회의 개의를 위해 질서유지권을 발동했었다.

같은 날 한씨 외에도 국회 경위 박 모(39·여) 씨는 왼쪽 뺨을 손톱으로 긁히는 상처를 입고, 국회 경위 채 모(30·여) 씨는 오른쪽 무릎 인대가 손상되는 등의 부상을 당했으나 사무처는 한씨 사건만 고발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김 의원실 관계자는 "고발된 내용은 사실무근"이라며 "당 차원에서 사무처를 상대로 명예훼손이나 무고 혐의로 고발하는 등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당시 의장석 인근은 매우 혼잡해 김 의원을 (가해자로) 특정해 지목하기는 어려운 상황이었다"며 사무처가 피해를 봤다는 경호원의 진술만으로 고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굴·바지락·게에서 나온 '하얀 물체'... 인간도 위험
  2. 2 10살 초등학생 성폭행... 스포츠계에선 흔한 일이었다
  3. 3 11~15살 학생 수백 회 강간… 이런 일 가능했던 이유
  4. 4 가사도우미에게 재판서 진 고위공직자... 추악한 사건 전말
  5. 5 정청래도 뛰어든 '지역화폐' 대전, "이재명 린치 못봐주겠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