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가 돈으로, 성남시 '자원순환가게' 오픈

알루미늄 캔이나 페트병, 헌옷...화장지, 종량제 봉투, 지역화폐 등으로

등록 2020.01.10 18:00수정 2020.01.10 18:08
1
원고료로 응원
 



  
a

자원재활용 가게 홍보 ⓒ 성남시

 
성남시가, 자원 재활용을 위해 알루미늄 캔이나 플라스틱 페트병, 폐건전지, 헌옷 같은 재활용품을 화장지나 종량제봉투, 지역화폐, 현금으로 바꿔주는 '재활용품 교환사업'을 오는 14일 부터 본격으로 시행한다.

10일 성남시에 따르면, 이 사업을 직접 추진할 '성남 자원순환가게 신흥이 re100(아래 신흥이)'이 오는 14일 문을 연다.

신흥이는, 성남시와 성남환경운동연합, 민간기업 (IT기업/재활용업체)의 참여로 만든 가게다. 이곳에서 재활용품이 현금이나, 지역화폐인 성남사랑모바일 상품권 등으로 교환된다. 이런 식의 적극적인 재활용 사업은 성남시가 전국 최초로 한다는 게, 성남시 관계자 설명이다.

14일 부터는 성남시민 누구나 신흥이를 이용 할 수 있다. 운영시간은 매주 화, 토요일 오후2시부터 5까지다. 재활용 될 수 있도록 비우고, 헹구고, 분리해서 신흥이에 가져가면 지역화폐 등을 받을 수 있다.

성남시에 따르면 성남시 하루 쓰레기 배출량은 805톤이고 연간 쓰레기 처리비용은 933억 원에 이른다. 성남시는 이 사업으로 생활폐기물을 줄이는 동시에 재활용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의 소신과 '임전무퇴'의 끝
  2. 2 '심재철 검사 특검' 요구한 심재철, 추미애 향해 "막가파 여왕"
  3. 3 서랍 속 방치된 펜, 그냥 버렸다간
  4. 4 "세상은 검사 중심으로 돈다? 어떤 국민이 그걸 위임해줬나"
  5. 5 '국정농단' 삼성 이재용 재판에 치료적 사법? 헛웃음 나온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