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남해군, 소나무 반출금지구역 확대 지정

6726ha 추가지정 총 2만 5671ha ... 군민 협조 절실, 무단 이동금지 당부

등록 2020.01.13 09:23수정 2020.01.13 09:24
0
원고료로 응원
a

경남 남해군의 소나무류 반출금지구역 지형도. ⓒ 남해군청

 
경남 남해의 소나무 반출금지구역이 확대된다. 남해군은 소나무재선충병 감염목 발생과 감염우려목 감염확진에 따라 5개면 13개리 6726ha에 대해 소나무 반출금지구역으로 추가지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남해군에는 총 8개 면, 66개 리, 2만 5671ha에 이르는 지역이 소나무 반출금지구역으로 지정되게 됐다.

반출금지구역은 감염목으로부터 반경 2㎞ 이내 지역의 행정리 단위로 지정된다. 이번 추가지정에 따른 반출금지구역은 소나무재선충병 감염목의 이동, 6개월이 지나지 않은 훈증처리목의 훼손과 이동, 굴취된 소나무류의 이동 등이 제한된다.

단 조경수와 분재는 경상남도 산림환경연구원의 미감염 확인증을 받은 경우 이동이 가능하다.

남해군에 따르면 군의 산림면적 2만 3976ha 가운데 소나무림은 약 1만 5000ha정도로 산림면적의 62%를 차지하고, 약 1600만 그루가 자라고 있으며 이중 대부분은 해송림이 차지하고 있다.

남해군 관계자는 "소나무재선충병은 한번 감염되면 순식간에 숲을 초토화하는 무서운 병이다"며 "솔수염하늘소, 북방수염하늘소와 같은 매개충 방제와 소나무 예방나무주사 등 주요 예방방법을 적극 활용하여 산림자원 손실을 막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소나무재선충병의 인위적인 확산방지를 위해서는 소나무류 무단이동 금지 등 군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며 "위반 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굴·바지락·게에서 나온 '하얀 물체'... 인간도 위험
  2. 2 10살 초등학생 성폭행... 스포츠계에선 흔한 일이었다
  3. 3 11~15살 학생 수백 회 강간… 이런 일 가능했던 이유
  4. 4 가사도우미에게 재판서 진 고위공직자... 추악한 사건 전말
  5. 5 정청래도 뛰어든 '지역화폐' 대전, "이재명 린치 못봐주겠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